2020년 7월 24일(금) 서울시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2020 온체인 핀테크 컨퍼런스가 개최됩니다.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어시스턴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잔글
잔글 (같이 보기)
 
79번째 줄: 79번째 줄:
 
* [[사물 인터넷]]
 
* [[사물 인터넷]]
  
{{인공지능|검토 필요}}
+
{{인공지능 스피커|검토 필요}}

2020년 8월 3일 (월) 01:53 기준 최신판

어시스턴트(Assistant)
어시스턴트(Assistant)
구글(Google)

어시스턴트(Assistant)는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해 질문을 파악하고 음악 재생, 예약, 스케줄 조회, 메시지 전송 등을 수행하는 인공지능(AI) 기반 가상 비서 시스템이다. 구글이 개발한 것으로 2016년 5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California) 마운틴뷰(Mountain View)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회의(Google I/O)에서 공개했다.[1]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라고도 한다.

개요[편집]

모바일(mobile)과 스마트홈(smartHome) 기기에서 주로 이용할 수 있다. 구글의 이전 가상 비서였던 구글 나우(Google NOW)와 달리 구글 어시스턴트는 쌍방향 대화를 할 수 있다.[2]

스마트 홈을 구축하기 위한 방안은 20여 년 동안 가정 자동화라는 단어로 우리에게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했지만 기업의 의도나 마케팅만큼 원하는 수준의 결과가 나오지 못했다. 대부분의 문제는 설치와 사용자의 용의성, 자연스러운 인터페이스(Interface) 결여에서 비롯했다고 판단된다.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보급은 스마트 홈의 제어를 새로운 모바일 기기로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보였으나 이 부분도 썩 그렇게 편리하거나 생각보다 폭발적인 증가를 보이지 않았다. 사람들은 여전히 스마트 기기의 설치 과정이나 개별적 제어를 위해 일일이 앱을 다운로드해 사용하는 것이 불편하다고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이 과정에서 [[아이에프티티티][(IFTTT) 같은 새로운 프로그래밍 기법과 기기 간 연동 가능성이 등장하면서 좀 더 모듈러(Modulor) 한 방식으로 제어 과정을 원하는 대로 구성하고 기기를 다룰 수 있는 가능성이 있음을 알게 되었으나 이 방식 역시 일반인이 사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결정적으로 외부 다른 에이전트와 연동하거나 외부 서비스와 새로운 생태계를 구성해야 하는데 이런 에이전트들 간의 상호 연계와 복합 서비스 제공은 쉽지 않은 기술이었다. 그러나 구글은 '이 기술은 앞으로 가장 먼저 우리 사회에 큰 영향을 주는 인공 지능 기술이 될 것'이라 판단하고 바로 네스트(Nest)를 인수해 스마트 홈에 대해 의욕적인 사업 확장을 계획했다. 구글은 수십여 개의 기기와 연동하는 전략을 썼으나 허브에 있어서는 혼란스러움을 보였다. 2014년 10월에 리볼브(Revolve)라는 허브 기업을 인수하지만 2016년 5월 이 제품과 서비스를 셧다운(shut down) 한다. 그 이유는 구글이 자채 개발한 구글 네스트 연동 프로그램이 효율적인 자원 배분 같은 것을 보았을 때 더 낫다는 판단이 들었기 때문이었다.[3] 갑작스러운 서비스 중단(셧다운) 소식에 이미 리볼브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이로 인해 사물 인터넷 기기 구입의 잠재적 위험성을 인식하게 되면서 신뢰를 잃는 계기를 경험한다.[4]

역사[편집]

  • 어시스턴트 등장
2016년 5월 18일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conference)에서 구글 홈(Google Home) 스마트 스피커(smart speaker)와 새로운 메시징 앱(Messaging App) 알로(Allo) 공개의 일환으로 공개됐으며,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어시스턴트가 대화와 양방향 경험, “장치에 걸친 주변 경험”으로 설계됐다고 설명했다. 그 달 말, 구글은 구글 두들(Google Doodle)의 리더(leader)인 라이언 게믹(Ryan Germick)을 고용했고, 픽사(Pixar) 애니메이션(Animation) 제작자였던 엠마 코츠(Emma Coats)를 고용한다.[2]
  • 플랫폼 확장
알로 앱과 구글 홈 외부의 시스템 수준 통합을 위해 초기에는 픽셀과 픽셀엑스엘 스마트폰에만 어시스턴트를 설정했다. 2017년 2월 구글은 영어권 시장을 시작으로 안드로이드 마시멜로(Android Marshmallow)나 안드로이드 누가(Android Nougat)를 운영하는 안드로이드(android) 스마트폰에서 어시스턴트 접속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2017년 10월 구글 픽셀북(Pixelbook)은 어시턴트를 포함한 최초의 노트북이 되었다. 2017년 12월 구글은 구글 플레이(Google Play) 서비스 업데이트를 통해 안드로이드 롤리팝(Android Lollipop)을 실행하는 스마트폰과 6.0마시멜로, 7.0누가를 실행하는 태블릿을 위해 어시스턴트가 출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19년 2월 구글은 어시스턴트 결과에서 광고 테스트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2]
  • 스마트 디스플레이
2018년 1월 가전전시회에서는 어시스턴트 파워 1호 '스마트 디스플레이(smart display)'가 출시됐다. 스마트 디스플레이는 레노버(Lenovo), 제이비엘(JBL), (주) 엘지(LG)의 이벤트에서 선보였다. 이 기기들은 구글 홈 기기와 연동되는 서비스 외에 구글 듀오(Duo) 통화, 유튜브(Youtube) 동영상, 구글 지도 등을 지원한다. 이 기기들은 안드로이드 씽스(Android Things)와 구글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한다. 구글은 2018년 10월 다른 시스템 플랫폼을 활용한 자체 스마트 디스플레이인 구글 홈 허브(Google Home Hub)를 공개했다.[2]
  • 어시스턴트 목소리
2010년 이후 어시스턴트는 구글 보이스 음성 메일(mail) 시스템에 키키 배셀(Kiki Baessell)의 목소리를 사용해 출시했다. 구글은 2019년 10월 11일 이사 래(Issa Rae)가 어시스턴트에 선택적 음성으로 추가됐다고 발표했고, 이는 사용자가 "좋아, 구글, 이사와 같이 말해봐"라고 말해 활성화할 수 있다고 한다.[2]

특징[편집]

  • 기업 비교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이 제공하는 인공지능 음성비서 서비스 가운데 구글 어시스턴트가 가장 똑똑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경제매체 씨엔비씨(CNBC)는 구글 어시스턴트와 애플(Apple) 시리(Siri), 아마존(Amazon) 알렉사(Alexa) 등 3개 인공지능 음성비서 서비스를 상대로 아이큐(IQ) 테스트를 한 결과를 2019년 8월에 발표했다. 실험에서는 인공지능에 가장 가까운 커피숍을 묻거나 상품을 주문하고 버스로 목적지를 찾아가는 법을 알려달라고 하는 등 800개의 똑같은 질문을 던진 뒤 인공지능이 질문을 제대로 이해하고 얼마나 정확하게 답했는지를 측정했다. 질문은 위치 문의와 상품 주문, 길 안내(교통 편 포함), 정보 제공, 명령 수행(2시에 전화해야 한다고 알려달라) 등 모두 5개였다. 그 결과 어시스턴트는 800개의 질문을 모두 이해하고 그중 92.9%에 대해 맞는 답변을 내놔 1위에 올랐다. 또 상품 주문에서도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제품인 알렉사가 가장 우수할 것이란 통념과 달리 어시스턴트가 1위 하였다.[5]
  • 라인의 어시스턴트 지원
라인(LINE)
라인(Line) 메신저가 구글 어시스턴트를 2020년 3월 17일부터 지원하기 시작했다. 라인의 안드로이드 사용자는 음성 명령만으로 상대방에게 라인 메시지를 보내거나 받은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폰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한 후 '헤이 구글, ○○한테 메시지 보내 줘”라고 말하면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식이다. 운전이나 육아 중 손을 사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음성과 스마트폰 단말기만으로 라인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장점이 있다.[6]
  • 보이스 매치, 훈련 프로세스 고도화
사용자의 목소리를 인식하는 보이스 매치(Voice Match) 기능이 업그레이드(upgrade) 되는 작업이 실행된다는 소식이 2020년 초에 전해졌다. 사용자의 목소리를 교육하는 절차가 추가됨으로써 음성 명령을 좀 더 정확히 인식할 수 있게 하겠다는 의미다. 구글 네스트 미니, 구글 네스트 허브 등의 어시스턴트 기반 스피커, 디스플레이, 여타 기기에 적용될 방침이라 전해진다. 종전에는 어시스턴트에게 사용자의 목소리를 인식하도록 가르치는 것은 '헤이 구글'이라고 몇 번 말하는 절차에 그쳤으나, 새롭게 추가된 보이스 매치 교육 프로세스에서는 일련의 문장을 추가적으로 말할 수 있게 된다.[7]
  • 정보 수집 논란
어시스턴트에 사용자들이 하는 말을 구글과 계약을 맺은 회사가 주기적으로 찾아 듣고 점검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한 벨기에의 방송사 브이알티 앤더블유에스(VRT NWS)는 1000개가 넘는 어시스턴트 음성 기록들을 현재 확보한 상태이며, 이 중에서는 민감한 개인 정보가 담겨 있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구글 어시스턴트에 말을 하는 사용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8]
  • 상호작용
어시스턴트와 구글 나우의 성격과 작동 방식은 비슷하지만. 어시스턴트는 구글 나우와 달리 구글의 자연어 처리 알고리즘을 이용해 쌍방향 대화를 할 수 있다. 검색결과는 사용자가 눌러서 페이지를 열 수 있는 카드 형식으로 제시된다. 2017년 2월 구글홈 사용자들은 구글 익스프레스(Google Express) 쇼핑 서비스를 통해 제품 전체를 음성으로 쇼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발표했는데, 홀푸드마켓(Whole Foods Market), 코스트코(Costco), 월그린스(Walgreens), 펫스마트(PetSmart), 베드배스앤비욘드(Bed Bath & Beyond) 등의 제품이 출시되고 있으며, 이후 몇 달 동안 새로운 파트너십이 생기면서 다른 소매업체들도 추가되었다. 어시스턴트는 쇼핑 리스트를 잘 유지할 수 있었는데, 이것은 공증 서비스인 구글 킵(Google Keep) 내에서 이뤄졌지만, 2017년 4월 기능이 구글 익스프레스와 구글 홈 앱으로 이동되면서 심각한 기능 상실을 초래했다.

구글의 인공지능 비교[편집]

나우[편집]

  • 나우의 등장
인공 지능과 접목한 가상 비서에 대한 구글의 관심은 오래전부터 계속되었다. 몇 차례 프로젝트를 거치다가 본격적인 제품의 모습으로 등장한 서비스가 '구글 나우'이다. 2012년 7월 안드로이드 4.1 젤리빈에 구글 검색 앱 일부 기능으로 추가되면서 시작되었다. 당시, 구글 나우는 지메일(gmail)로 들어오는 정보를 분석하여 연관 콘텐츠를 카드 형태로 추천해주는 서비스였다. 이를테면 지메일 계정으로 항공사 영수증이 오면 여행지 정보를 알려주거나 호텔을 추천해주고, 상품 구매 확인 메일이 오면 배송 상황을 알려주는 식이었다. 구글 나우에 대한 투자와 개발은 우직하리만큼 계속되었다. 2014년부터는 카드형 노출 구조에서 가상 비서 형태로 변경되면서 "오케이 구글”이라는 음성에 반응하기 시작했다. 안드로이드엠(AndroidM)에는 홈버튼을 길게 누르면 실행되는 앱 위에 카드 형태로 추천 콘텐츠가 노출될 수 있도록 운영체제와 밀접하게 녹아 들어갔다. 안드로이드 웨어(Android Wear)는 운영체제 전체 유아이(UI)를 구글 나우로 구성할 만큼 전폭적인 지지를 했다. 웨어러블(wearable) 기기에서는 입력과 검색이 힘들기 때문에 필요한 정보를 묻지 않아도 알려주어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이런 전방위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구글 나우는 실패한 제품이 되었다.
실패 원인을 설명하자면, 몇 가지 음성 제어 기능을 제공하고 사물 인터넷 기기를 제어하기는 했지만 구글 나우의 근본은 ‘검색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 추천 서비스’이다. 방대한 데이터와 월등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지만 ‘가상 비서 = 검색기반의 콘텐츠 추천’이라는 고전적인 등식에 머물러 있었던 셈이다. 사용자들이 볼만한 콘텐츠는 이미 차고 넘쳐있는 환경이며 검색이 아닌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정보를 습득하고 하루하루 유사한 생활패턴을 보내는 일반인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매일같이 전달할 수 있는 콘텐츠가 많지 않다. 유사한 프로젝트를 제작하면서 구글 나우를 주의 깊게 지켜봤지만 이미 위젯(widget)으로 확인했던 날씨 정보를 아침이라며 똑같이 알려주고, 매일 오후 같은 동선의 차량 정체 상황을 보여주는 게 전부였다. 상황에 기반한 추천이 풀(Pul)l 형태일 때는 그나마 거부감이 낮았지만 푸시(Push) 형태일 때는 스팸(spam)과 다를게 없었다. 구글 나우가 제공하는 카드 카테고리가 국내 생활 패턴과 다르기 때문일 거라는 기대도 했지만 해외에서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많은 기기에 구글 나우가 설치되어 있었지만 충성도를 높이는 데 실패했다. 안드로이드 웨어에서는 다른 앱들을 실행하기 힘들다는 사용자들의 불만이 높아지면서 플랫폼 유아이에서 제외되고 하나의 앱 형태로 돌아가는 수모를 당하기도 했다. 구글이 뚝심으로 밀어붙이던 구글 나우도 이제는 어시스턴트에게 자리를 내어주어야 할 시기가 된 것이다.[9]
  • 어시스턴트와 나우 비교
어시스턴트와 나우 차이점은 크게 3가지가 있다. 하나는 어시스턴트는 개방형 플랫폼 구조를 갖는다. 구글 나우도 외부 콘텐츠가 노출되긴 하지만 계약을 통해 진입한 소수의 사업자만 가능했었다. 대부분의 콘텐츠가 구글 내부의 것이었음은 당연하다. 반면에 써드파티 콘텐츠 사업자나 사물 인터넷 제조사들이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직 제한적이긴 하지만 내년에 에이피아이(API)가 제공되면 어시스턴트만의 생태계가 구축될 것으로 보인다. 또 하나는 인터페이스의 변화이다. 구글 나우의 전유물이었던 "오케이 구글”로 시작되는 음성 제어와 함께 메신저 기반의 대화가 가능해진다. 모바일 메신저들의 강세와 새로운 챗봇(Chatbot) 서비스들이 주목을 받는 시장 변화에 영향을 받은 것이다. 구글은 메신저와 챗봇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전문 스타트업인 다이얼로그플로우(Dialogflow)를 인수했으며 '알로’라는 메신저를 내놓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푸시형 유아이가 핵심 기능이었던 구글 나우와 달리 어시스턴트는 풀 형 구조를 지향한다. 메신저 형태나 음성 인식을 기반으로 하되 사용자의 특정 요구로 동작을 하며 명령에 따라 필요한 콘텐츠를 알려주거나 기기를 제어하도록 설계되었다. 매일매일 유사한 카드가 노출되었던 구글 나우의 문제점이 해결된 셈이다.[9]
  • 나우의 잔영
기능과 브랜드 모두 새롭게 바뀌며, 전체적인 전략도 구글스럽게 개방을 지향하며 세련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시스턴트는 구글 나우와 유사한 점이 너무나 많다. 나오자마자 '단순한 버전업이 아니냐', '리브랜딩 마케팅일 뿐이다.’라는 비아냥이 나오기도 했다. 유사한 기능이 있는 게 문제라고는 할 수 없지만, 사용자가 혼란스럽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가장 심각한 것은 명확한 서비스 정체성이 없다는 점이다. 구글 나우도 검색 위젯인지 추천 서비스인지, 음성인식 서비스인지를 오가며 사용자들을 혼란스럽게 했었는데 어시스턴트도 비슷하다. 인공지능에 대한 기술을 뽐내며 가상 비서를 표방하기는 하는데 개인용 콘텐츠가 핵심인지, 홈 디바이스 허브인지, 인공지능 기반의 메신저 서비스인지 명확하지 않다.[9]

챗봇 미나[편집]

  • 미나의 등장
구글이 실제 인간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대화형 인공지능 모델인 '미나(Meena)'를 공개했다. 미국 아이티(IT) 매체 벤처비트(VentureBeat)에서 구글은 2020년 1월 27일 자사 블로그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에 기반한 대화형 챗봇인 '미나'를 소개했다. 미나는 26억 개의 매개변수가 있는 신경망으로 400억 개의 단어를 훈련받았다. 또 순환 신경망을 통해 문장을 생성하는 '이투이(Evolved Transformer Seq2Seq)' 모델을 사용하고 있다.[10]
  • 어시스턴트와 미나 비교
구글 연구진은 미나가 기존 대화형 인공지능 모델 가운데 가장 뛰어난 성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미나는 단답형 대화뿐 아니라 연속적으로 말을 주고받을 수 있는 멀티턴 방식의 대화(multiturn dialog)를 처리하고 애드리브(ad lib)로 농담도 가능하다고 한다.[11]

사용방법[편집]

  • 안드로이드
사용, 사용중지
어시스턴트 사용 또는 중지하는 방법은 우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에서 홈 버튼을 길게 터치하거나 "오케이 구글" 또는 "헤이 구글"이라고 말한 뒤, 오른쪽 하단에서 나침반 아이콘(Icon)을 탭 한다. 그다음 오른쪽 상단에서 프로필 사진 또는 이니셜, 설정, 어시스턴트 순으로 탭 한다. 그 다음 오른쪽 상단에서 프로필 사진 또는 이니셜, 설정, 어시스턴트 순으로 탭한다. 그런 다음 '어시스턴트 기기'에서 사용 중인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을 선택한다. 마지막으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사용 설정하거나 사용 중지한다.[12]
음성으로 어시스턴트 열기
음성으로 어시스턴트를 이용하려면 본인의 음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학습 시켜야 되는데 학습 시키는 방법은 위 글에 '사용, 사용중지' 과정 그대로 실행하는데, 사용 설정되어 있는지 확인한 뒤 음성 모델, 음성 모델 다시 학습시키기 순으로 탭 하여 들어온 다음 단계에 따라 음성을 녹음하면 된다.[12]
'헤이 구글' 음성으로 잠금 해제 방법
'헤이 구글'이라고 말했을 때 어시스턴트가 본인의 음성을 인식하면 기기 잠금이 해제되도록 설정할 수 있는데 그렇게 설정하면 기기의 보안 수준이 낮아질 수 있으며, 비슷한 음성이나 녹음된 내 음성을 통해서도 기기 잠금이 해제될 수 있다. 방법은 '사용, 사용중지' 과정을 실행한 뒤, 보이스 매치(Voice Match)로 잠금 해제를 사용 설정한다.[12]
안드로이드 8.0버전 이상을 실행하는 스마트폰 및 태블릿에서는 '헤이 구글'이라고 말하여 기기를 잠금 해제할 수 없게 됐다. 대신 잠금 화면에서 어시스턴트를 이용할 수는 있다.[12]
안타깝게도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는 지원하지 않는다.[12]


각주[편집]

  1. 구글 어시스턴트 네이버 지식백과 -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440405&cid=43667&categoryId=43667
  2. 2.0 2.1 2.2 2.3 2.4 Google Assistant wikipedia - https://en.wikipedia.org/wiki/Google_Assistant
  3. 특집 : 아마존 구글 애플의 또 다른 전쟁, 홈 어시스턴트 등〉, 《한국인터넷진흥원》, 2016-06-27
  4. 한진주 기자, 〈구글 스마트홈 서비스 '리볼브' 종료…고객 불만 고조〉, 《아시아경제》, 2016-04-05
  5. 정성호 기자, 〈가장 똑똑한 인공지능 비서는?…구글 어시스턴트 1위〉, 《연합뉴스》, 2019-08-17
  6. 오지현 기자, 〈"김대리에게 라인 보내줘" 라인, 구글 어시스턴트 지원 시작〉, 《서울경제》, 2020-03-17
  7. Brian Cheon, 〈구글, 구글 어시스턴트 내 ‘보이스 매치’ 훈련 프로세스 고도화〉, 《CIO 코리아》, 2020-04-28
  8. 문가용 기자, 〈구글, 어시스턴트 통해 사용자들의 정보 수집 가능하다〉, 《보안뉴스》, 2019-07-12
  9. 9.0 9.1 9.2 김승열, 〈가상 비서를 바라보는 구글의 고집〉, 《허브줌》, 2016-10-13
  10. 윤영주 기자, 〈구글, 대화형 AI챗봇 '미나' 공개...농담까지 '술술'〉, 《AI타임스》, 2020-01-30
  11. BELLONA, 〈구글, 사람과 같은 챗봇'Meena'공개〉, 《네이버블로그》, 2020-01-31
  12. 12.0 12.1 12.2 12.3 12.4 구글 어시스턴트 고객센터 -https://support.google.com/assistant/answer/7394306?co=GENIE.Platform%3DAndroid&hl=ko&oco=0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어시스턴트 문서는 인공지능 활용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