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모건스탠리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
모건스탠리 회장 - 제임스 패트릭 고만(James Patrick Gorman)
모건스탠리 공동 설립자 - 해롤드 스탠리(Harold Stanley)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는 미국을 대표하는 투자은행이다. 골드만삭스에 이어서 세계 제2의 투자은행이며 본사는 뉴욕에 위치해 있다. 1935년에 설립되었으며 전 세계 42개 국가에 사무실과 60,000여 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2018년 포춘이 선정한 500대 기업에서 67위를 차지했다.

2018년 9월 모건스탠리는 암호화폐 시장 진출을 선포했으며 비트코인 거래 서비스 준비를 마친 상태이다. 다만 이론적으로 단 한 곳의 메이저 기관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1] 2018년 12월 11일 모건스탠리는 골드만삭스와 치열한 입찰 경쟁 끝에 기업 가치가 135조원에 달하는 우버의 상장 주관사로 선정되었다. 모건스탠리는 2016년부터 우버 투자에 참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2] 블록체인 영역에서는 블록체인 의료 프로젝트인 EOCH에 투자한 바 있다.[3]

개요[편집]

모건스탠리는 세계에서도 선두적인 투자은행, 증권, 투자관리 및 재산관리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제 금융 서비스 회사이다. 모건스탠리 산하에는 주식연구부, 투자은행부, 개인자산관리부, 외환채권부, 상품거래부, 고정수익연구부, 투자관리부, 디렉터 인베스트먼트(direct investment), 기관주식부 등 9개 부문이 있다. 금융서비스에는 주식, 채권, 외환, 펀드, 선물, 투자은행, 증권인수, 기업금융컨설팅, 기관기업인수, 부동산, 개인자산관리, 디렉터 인베스트먼트, 기관투자관리 등이 포함된다.

역사[편집]

모건스탠리가 처음 세워진 것은 1935년이다. 원래 모건스탠리는 모건 가문 금융기업의 뿌리인 JP모건에서 투자은행 역할을 맡고 있던 한 부문이었다. 1933년 예금을 받는 여수신 은행과 투자를 주력으로 하는 투자은행을 겸업하는 것이 금지됐다. 모건스탠리는 1935년 JP모건으로부터 독립해 전문 투자은행으로 새로 출범했다. 모기업인 JP모건은 여수신 전문 은행으로 남았다. 1941년 모건스탠리는 뉴욕증권거래소와 협력하여 파트너가 되었다. 이후 모건스탠리는 JP모건과 함께 '모건의 금융제국'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성장을 거듭했다. 직원이 250명에서 1,700명으로 늘어났고 글로벌업무 영역을 넓혀갔다. 1970년대 모건스탠리의 광고 카피는 "하나님이 자금을 조달해야 한다면 모건스탠리에 의뢰할 것이다"였다.

1986년 모건스탠리는 정식으로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했으며 또 한 번의 성장을 거듭하면서 1995년에 한 자산관리회사를 인수하고 1997년에는 모건스탠리와 딘위터 디스커버라는 투자은행이 합병하면서 덩치가 커졌다. 합병 당시만 해도 세간에서는 두 회사의 합병을 두고 "세기의 합병", "머리와 근육의 결합"이라고 평했을 정도였는데, 당연히 머리는 오랜 투자은행 경영으로 노하우가 축적된 모건스탠리였고, 근육은 넓은 영업망 등을 갖춘 딘위터 디스커버였다. 합병 이후에는 모건스탠리-딘위터 라는 간판을 걸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딘위터를 뗀 걸 보면 모건스탠리라는 이름에서 비롯되는 브랜드 가치가 더 크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결정으로 보인다.

2001년 911사건으로 인해 모건스탠리는 세계무역센터의 120만 평방피트의 사무실을 잃었지만 맨하튼 부근에 75만평피트의 빌딩을 구매해 모건스탠리 글로벌 총부로 사용하고 있다.

2008년 세계금융위기가 터졌는데도 끄떡없던 골드만삭스와 달리 휘청거려서 리만 브라더스에 이어서 연쇄파산 후보로 꼽혔으나 골드만삭스와 마찬가지로 금융지주회사로 개편하고 일본의 미쓰비시UFJ은행이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살아났다. 그래서 2011년부터 현재 최대주주는 JP모건 체이스가 아니라 미쓰비시UFJ. 이제는 미쓰비시UFJ의 모건스탠리 지분율이 25%가 넘어서 자회사로 취급되고 있다.

2009년 모건스탠리는 시티그룹(Citigroup)으로부터 스미스바니(Smith Barney)를 인수했으며 세계 최대 자산관리 사업체인 Morgan Stanley Smith Barney로 운영된다 .

주요 인물[편집]

  • 헨리 스터지스 모건(Henry Sturgis Morgan, 1900~1982년) : 모건스탠리의 공동 설립자이자 Morgan Library & Museum의 회장이며 미국의 유명한 은행가이다. 1923년 하버드를 졸업하고 JP Morgan & Co.에 합류하여 1928년부터 1935년까지 파트너로 있다가 1935년 Harold Stanley와 함께 모건스탠리를 공동 설립했다.
  • 해롤드 스탠리(Harold Stanley, 1885년~ 1963년) : 1935년 모건스탠리 창립자 중 한 명이다. 그는 1955년 회사를 떠날 때까지 20년 동안 모건스탠리를 경영했다. 해롤드 스탠리는 1904년 하치키스 스쿨, 1908년 예일 대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1916년 뉴욕의 보증 신탁 회사 채권부의 부사장이 되었고, 결국 분업을 별도의 자회사 증권 회사인 보증 회사로 돌리게 되었고, 그곳에서 그는 JP모건 주니어와 협력하여 일했다. 1927년 모건은 멕시코 주재 미국 대사가 된 드와이트 모로 대신 스탠리를 자신의 회사에 파트너로 초대했다. 그는 JP의 투자은행 업계 리더로 이름을 날렸다. 모건은 특히 Glass-Steagall 법이 상업 은행과 투자 은행을 분리한 이후, 그 회사를 증권 상품과 특히 채권 시장에서 강자로 만들었다. 1935년 헨리 스터지스 모건, JP모건의 손자, JP모건 주니어의 아들과 함께 모건스탠리를 찾아 JP모건이 포기해야 할 증권업을 인수하는 데 도움을 주었고, 1941년 법인에서 동업자로 개편되면서 회사의 선임 파트너가 되었다. 해롤드 스탠리는 1940년대 반경쟁적이라는 정부 고발에 맞서 산업을 성공적으로 방어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 제임스 패트릭 고만(James Patrick Gorman) : 모건스탠리의 회장 겸 대표이사(CEO)이다. 그는 2010년 1월 CEO로 임명, 2012년 1월 회장으로 취임했다. 그는 2006년 2월에 모건스탠리에 합류했으며 2007년 12월 공동이사장으로 임명되었다. 모건스탠리에 합류하기 전에 제임스 패트릭 고만은 Merrill Lynch에서 임원직을 맡았으며 그 전에는 McKinsey & Co의 선임 파트너로 또 호주 멜버른에서 변호사로 경력을 쌓았다. 그는 뉴욕연방준비은행(New York Federal Bank of Foreign Relations)의 이사와 컬럼비아 비즈니스 스쿨(Columbia Business School)의 감독위원회 위원이며 싱가포르 국제 자문위원회의 통화 당국 (Financial Authority of Singapore International Advisory Panel) , 비즈니스 협의회 및 국제 금융 연구소의 이사회 멤버이다. 전에 또한 미연방준비제도 이사회의 연방 자문위원회 위원장, 뉴욕시 파트너쉽 공동 의장, 증권 산업 및 금융 시장 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호주에서 태어난 제임스 패트릭 고만은 멜버른 대학교에서 학사 및 법률 학위를, 콜럼비아 대학교에서 MBA를 받았다.

각주[편집]

  1. 코인니스 기자, 〈모건 스탠리 관계자 "비트코인 거래 서비스 준비, 작년 9월에 마쳐" 外〉, 《매일경제》, 2019-07-23
  2. 송형석 기자, 〈모건스탠리는 어떻게 135조원 규모 우버 IPO를 잡았을까〉, 《한국경제》, 2018-12-13
  3. EOCH获Morgan Stanley投资:区块链+医疗将大有可为〉, 《搜狐》, 2018-07-23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모건스탠리 문서는 블록체인 투자업체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