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4일~5일까지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를 진행합니다.   (예전 공지 보기)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유영석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코빗(Korbit)

유영석은 한국 최초의 암호화폐 거래소코빗(Korbit)의 공동 창업자 겸 대표이사이다. 김진화 이사 등과 함께 코빗을 공동 설립했다.

학력[편집]

약력[편집]

  • 2011년 타이드 인스티튜트(TIDE INSTITUTE) 공동설립
  • 2013년 4월 ~ 현재 코빗(Kobit) 대표이사

생애[편집]

유영석은 1981년생으로 유영석은 1981년생으로 뉴욕 쿠퍼유니온 대학교에서 전기공학과 학사, 런던대학교에서 금융경제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기술 분야에 흥미가 있어 전기공학을 전공하고 기술 공부를 하다 보니 금리가 오르고 국가 정책이 바뀌는 걸 보며 금융에 관심이 생겨 금융학을 전공했다. 이후 월가 투자은행 메릴린치의 서울 사무소에서 인턴 생활을 했고, 국제협력재단의 해외파견 국제협력 요원으로 군 복무를 마치고 경영대학원(MBA)과 유엔(UN)에 합격했다. 유영석은 유엔을 선택해 일했고, 유엔에서 국가 간 우주 관련 이슈가 있을 때 역할을 하는 우주사무국에서 일했다. 인공위성 궤도가 겹칠 위험이 있을 때 조정하는 업무와 태풍이나 지진 등 천재지변이 일어났을 때 국가 간 인공위성 사진을 공유하는 중간다리 역할을 했다. 이렇게 일을 하며 영국 런던대학교 금융경제학 석사를 원격 교육으로 취득했다. 이후 기술창업 교육기관 타이드 인스티튜트와 크라우드펀딩회사인 업스타트를 공동 설립했다.[1]

주요 활동[편집]

창업 계기[편집]

유영석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닷컴 버블을 보면서 테크 기업의 CEO가 되고 싶다는 꿈을 꾸어왔다. 그러다가 2011년에 실리콘밸리 싱귤래리티(Singularity University)대학에서 조교 자격으로 교육을 이수하면서 미래학과 미래기술 트렌드를 배웠고, 그때 비트코인 이야기를 들으며 꿈을 구체화 할 수 있었다. 바이오 기술과 나노 테크놀러지 등 미래를 선도할 기술을 배우는 과정에 창업도 하나의 커리큘럼에 포함돼 있었고, 실리콘밸리 싱귤래리티에서는 창업하지 않는 사람을 이상하게 보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한다. 모두 자연스럽게 창업을 하니 나도 할 수 있겠다는 마음으로 창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크라우드펀딩회사로 첫 창업을 시작했다. 하지만 실패했다. 신용카드 크라우드펀딩은 전자결제지급대행사로부터 이해하지 못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었기에 모두 거절을 당했다. 만약 사고가 터지면 카드사들이 고객들에게 환불해야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때부터 결제 부분에 아쉬운 점이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결제 시스템에 막히지 않는 해결책을 찾다가 중개인 없이 온라인상에서 직접 거래할 수 있는 결제수단을 찾던 중 비트코인을 발견했고 지금의 비트코인 회사 코빗(Korbit)을 설립하게 되었다. 혼자서 20일 동안 만든 사이트를 갖고서 2013년 4월 김진화 이사와 코빗(Korbit)을 창업했다.[2]

코빗[편집]

코빗은 유영석과 김진화가 공동 설립했다. 설립 초반에 다양한 벤처캐피탈이 투자에 참여했다. 실리콘밸리 창업경진대회에서 첫 사업발표를 했고, 당시에 심사위원이 바로 투자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심사위원은 스카이프와 테슬라 등에 초기 투자한 DFJ라는 벤처투자회사 창시자인 팀 드레이퍼였다. 또한, SK플래닛을 비롯해 은행권청년창업재단이 초기 투자했다.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주도로 미국 판테라 캐피탈과 비트코인 오퍼튜니티 펀드, BAM벤처스·피에트로 도바·스트롱벤처스 등도 투자에 참여했다. 코빗 경영에 일부는 참여하며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초기 투자에 참여한 스트롱벤처스 배기홍과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가 각각 코빗의 감사와 기타비상무이사로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2017년 넥슨이 코빗 지분을 인수하면서 경영권을 사들였다. 경영권 인수 후 코빗의 경영진은 대대적으로 바뀌었고 유영석은 기타 비상무이사를 맡고 있다. '기타 비상무이사'는 상무에 종사하지 않는 이사로 사외이사가 아닌 자를 뜻한다. 현 코빗의 대표는 미국 국적의 박제이슨상 씨이며 코빗의 최근 실적이 늘었다. 매출이 전년 대비 100배 늘었다고 전해졌다.[3]

향후 계획[편집]

유영석은 전 세계 자금이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화폐뿐 아니라 소유권 등을 증명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거라며 2017년 제7회 아시아경제 금융 IT 포럼에서 블록체인이 시사하는 화폐와 자산의 진화를 주제로 강연하며 말했다. 은행 중심의 금융시스템은 처리되는데 1~2일 기다려야 하지만 블록체인은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블록체인은 네트워크 내에서 DB를 공유하고 있어 해킹할 수 없고 보안성이 높다. 은행들이 DB를 통해 간편하고 빠르게 거래를 할 수 있으므로 거래 과정에서 금융처리 비용이나 시간이 적게 든다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이 화폐뿐만 아니라 주식 발행, 부동산 계약 등 소유권을 기록하는 영역으로 확장될 수 있으며 자산에 함수를 적용해 여러 경우의 수를 투자할 수 있는 스마트 컨트랙스(Smart Contracts) 방식도 개발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 화폐가 미래에 쓰일 거라며 앞으로는 블록체인에 적합한 형태로 나올 것이라고도 말했다. 다만 블록체인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저장 방식 개발과 처리 속도 향상 등을 꼽아 남은 숙제라고 말했다. 처리속도도 지금은 초당 거래 건수가 제한돼 있지만, 전체적으로 늘릴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4]

동영상[편집]

각주[편집]

  1. 최준호 기자, 〈(스타트업리포트)24. 유영석 코빗 대표 "비트코인으로 새로운 금융을"〉, 《뉴스토마토》, 2014-08-27
  2. 울산청년창업센터, 〈종합 비트코인 회사 '코빗' 유영석 CEO를 만나다.〉, 《네이버 블로그》, 2015-08-12
  3. 김병윤 기자, 〈넥슨 매각說, 주목받는 코인 거래소 '코빗'〉, 《팍스넷뉴스》, 2019-01-03
  4. 정현진 기자, 〈유영석 코빗 대표 "해킹 차단한 블록체인, 금융거래 실시간으로"〉, 《아시아경제》, 2016-11-15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유영석 문서는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자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