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4일~5일까지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를 진행합니다.   (예전 공지 보기)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스마트밸러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스마트밸러(Smart Valor) 거래소 로고
스마트밸러(Smart Valor) 거래소 로고와 글자
올가 펠드마이어(Olga Feldmeier) 스마트밸러 대표이사
올리버 펠드마이어(Oliver Feldmeier) 스마트밸러 이사

스마트밸러(Smart Valor)는 스위스에 있는 증권형 토큰 거래소이다. 거래소 자체 코인으로 밸러토큰(Valor Token)을 발행했다. 공동창업자는 올가 펠드마이어(Olga Feldmeier)와 올리버 펠드마이어(Oliver Feldmeier) 부부이다.

스마트밸러는 2019년 4월 16일 빗썸에 1차 상장 이후 한국시장 진출을 성공적으로 끝냈으며, 4월 29일에는 아시아 시장에서 선도적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 Bitmax.io 거래소 USDT 마켓에 성공적으로 상장하였다.[1] 스마트밸러는 초기 기업이나 벤처캐피탈 펀드, 기술 인프라 프로젝트를 토큰화시키고 자금 수혈을 용이하게 돕는 증권형 토큰 거래(STO) 플랫폼이다. 스위스에서 토큰형 증권거래소 자격을 획득해 합법적으로 운영 중이다.[2]

개요[편집]

스마트밸러는 대체 투자에 주력하는 유럽 최초 금융형 토큰 거래소(European Security Token Exchange)로 잘 알려져 있다. 스위스와 리히텐슈타인(EU)에서 여러 라이센스를 획득했고 모든 디지털 자산을 위해 설계되어 이미 사용자들에게 공개되었다. 톰슨 로이터(Thomson Reuters)의 인큐베이터로 시작한 스마트밸러는 세계적으로 저명한 잡지인 포브스(Forbes)로부터 '눈여겨 볼 유럽의 기술 스타트업 10곳 중 하나'로 선정되었다.[1] 스위스에서 규제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스마트 밸러는 이미 8개의 VC와 잘 알려진 스위스 투자자들로부터 5백만 달러를 모금했다. 이 회사는 현재 35명의 전임자들로 구성돼 있으며 뮌헨, 파리, 리히텐슈타인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중국 상하이 왕샹 블록체인(Axomony) 엑셀러레이터의 일부로, 현지 전략 파트너들과 함께 동아시아에 진출할 계획을 밝힌 스마트밸러는 앞으로 한국 정부와 증권사, 벤처캐피탈, 부동산 기업 등과 폭넓은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3]

주요 인물[편집]

올가 펠드마이어 CEO는 기존 금융권에 종사했다. 바클레이·UBS, Boston 등 유명 글로벌 투자은행 임원 출신이다. 스마트 밸러 창업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암호화폐)가 ‘미래 금융’이 될 것으로 판단, 스위스 크립토밸리로 창업했다.[4] 스마트밸러 창립 전에는 오늘날 가장 큰 비트코인 관리 업체로 꼽히는 Xapo에서 전무 이사로 재직한 대단히 영향력 있는 인물이며, 한국에도 요즘 블록체인 컨퍼런스마다 빠지지 않고 거론되고 있다. 스위스 크립토 밸리의 ‘비트코인 여왕’이라 불리는 Olga Feldmeier는 은행과 블록체인 기술의 접목에 초점을 맞춘 미래 지향적인 기업가이다.[5]

  • 올리버 펠드마이어(Oliver Feldmeier) - 공동창업자 겸 최고운영책임자(COO)이다. 올가 펠드마이어의 남편이다.

스마트밸러 프로젝트[편집]

스마트밸러는 증권형 토큰의 개발 대열에서 가장 선두에 있는 프로젝트이다. 스마트밸러는 증권형 토큰의 유통과 거래를 위한 금융시장 인프라 '플랫폼'을 개발하며, 이를 통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정하며 간단한 글로벌 투자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전까지는 원자재, 부동산, 스타트업 자본 및 다른 대안투자와 같은 것들에 투자하려면 대부분 높은 자본을 요구해 일반인들이 접근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는데 이런 자산들을 토큰화하여 부분 소유의 형태로 일반인들도 쉽게 대안투자에 접근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이다. 스마트밸러 팀은 Olga Feldmeier를 필두로 35명의 열정적인 전문가들로 구성되었고, 블록체인 기술, 암호학, 금융, 소프트웨어 개발, 대규모 IT 프로젝트 등의 유니크한 조합을 자랑하고 있다. [5]

스마트밸러 플랫폼 구성요소[편집]

  • 컨소시엄과 공공 블록체인: 프로토콜 레이어는 필요에 따라 컨소시업과 공개 블록을 연결한다.
  • 앱 마켓 플레이스: 타사 제공 업체 또는 개인 공헌자는 스마트밸러 플랫폼 위에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수 있다. 커뮤니티는 앱 마켓 플레이스를 통해 이러한 앱을 구매하거나 라이센스 할 수 있다.
  • 토큰화 엔진이 있는 공개 판매 플랫폼: 내장된 스마트 계약 하위 모듈은 토큰화 될 자산을 나타낸다. 기본 자산의 존재, 법적 소유 및 상태는 자산 발행중 전용 프로세스를 통해 보장된다.
  • 업무시장: 코딩, 연구, 법률, 마킹에 대한 전문성을 기증한다.
  • 거버넌스 및 투표 엔진: 커뮤니티는 결정에 투표하고 투표에 기여하며 탄원서를 소개할 수 있다.
  • 보상 및 현상금 프로그램: 활동적인 이해 관계자 및 발행인은 스마트밸러 플랫폼에 참여 보상을 얻을 수 있다.
  • 분산된 경매 시장: 스마트 계약 기반 경매 및 다크 풀을 통한 가격 발견 및 유동성을 창출한다.
  • 라이센스 교환: 보안 토큰 및 디지털 자산을 나열한 최초의 스위스, 리히텐슈타인 기반 라이센스 교환체계이다.
  • 인증 및 ID: 사용자 ID를 인증하고 관리하기 위한 강력한 프로토콜이 있으며 다중 요소 인증이 구현된다.
  • 암호화 자산에 대한 커스터디를 확보: Ledger와 파트너 관계를 맺은 엔터프라이즈 급 커스터디 솔루션.
  • 포토폴리오 관리: 데스크탑 및 모바일 사용자 친화적 대시보드를 통해 투자포트폴리오를 관리, 업데이트 및 검토할 수 있다.[5]

레이어(Layer) 세부정보[편집]

  • 게이트웨이: DMZ 외부 세계에서 매부 서비스 네트워크에 엑세스.
  • 응용프로그램: 핵심 응용프로그램 및 다양한 비즈니스 기능을 제공하는 핵심 계층 서비스를 사용하는 비즈니스 서비스이다. 이 계층은 외부 개발자가 자체 서비스를 만들고 배포 할 수 있는 곳이다.
  • 핵심 애플리케이션: 핵심 레이어에서 기술 서비스를 사용하는 비즈니스 서비스로서 자산 발행이나 현상금 프로그램과 같은 업무 핵심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지원한다.
  • 핵심 계층: 비즈니스 지향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는 프레임 워크를 구성하는 주요 인프라, 스마트계약 실행 및 보안서비스를 제공한다.
  • 블록체인 네트워크'프로토콜레이어: 유지보수 및 업그레이드 절차를 관리하기 우한 전용 정식 거버넌스가 있는 기본 VALOR체인이다. 공개 이더리움 또는 다른 공개 블록체인과 통합한다.[5]

밸러토큰[편집]

밸러토큰(Valor Token)

밸러 토큰(Valor Token)은 스마트밸러 플랫폼 내에서 지불·지분·보상 기능을 갖춘 암호화폐다.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발행한 바이낸스토큰(BNB)처럼 거래소 플랫폼에서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하다. 밸러토큰은 ERC-20기반의 토큰으로 총 토큰 발행량은 1억개이며, 현재 2천만개가 유통중이다.[5]

플랫폼 테스트 완료[편집]

SMART VALOR Platform 테스트를 완료하였다. SMART VALOR는 2019년 5월 15일부터 6월 8일까지 3주간의 공개 테스트 기간 동안 다양한 개발자들과 투자자 커뮤니티를 통하여 Smart Valor 거래소의 기능들을 테스트 하였다. SMART VALOR는 총 163시간 2'570회의 시험 세션과 210개의 피드백 티켓을 받았으며 이러한 피드백들은 플랫폼이 개선해야 할점과 추가해야 할 기능등 버그를 찾는데 매우 훌륭한 통찰력과 제안을 제공하였다. 대다수의 시험자들은 원활하고 쉬운 사용자 경험을 찾고 있었으며 대부분의 피드백은 사용자 활동의 투명성과 단순한 추적성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사용자의 관점에서 이것은 보다 안전하고 스스로가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특징적으로, 크립토의 파생상품의 시장이 전통적인 금융 시장에 비해 아직은 발전되지 않은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이익에 대한 매수(마진 거래)는 사용자들이 선택한 가장 호감가는 특징이였으며 또한 암호화와 보안 토큰 가격 움직임을 분석하기 위한 보다 정교한 도구들의 필요성도 제안 되었다.[6]

스마트밸러 역할[편집]

스마트 밸러는 증권형 토큰 중개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은 '투자자 보호'다. 결국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 신원확인(KYC)과 자금세탁방지(AML)에 공을 들이고 있으며 상장을 원하는 기업들을 필터링해 우수한 곳을 선별하는 것도 스마트밸리의 몫이다.[4]

스마트밸러 목표[편집]

2019년 상반기 라이트 은행자격(Banking License Light), 하반기 MTF(Multilateral Trading Facility) 자격 획득이 당면과제다. 스마트 밸러는 이미 암호화폐와 법정화폐 간 교환 자격, 금융중개자 자격(Financial Intermediary License)을 취득한 상태다. 여기에 라이트 은행자격, MTF 자격까지 취득하면 다루는 금융상품이 훨씬 다양해질 것이다. 궁극적 목표는 합법적인 글로벌 증권형 토큰 거래소로 자리잡는 것이다. 앞으로 한국 지사를 설립할 계획도 갖고 있다. 기술력 좋은 한국 스타트업들이 많은 만큼 스마트 밸러가 기여할 부분이 많을 것이다.[4]

스마트밸러 상장요건[편집]

2017~2018년의 ICO 붐을 겪으며 무분별한 ICO가 얼마나 큰 피해를 끼칠 수 있는지 배웠다. 부실회사들이 스마트 밸러에서 증권형 토큰을 발행하지 않게 노력한다. 절대적 조건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시드머니(종잣돈) 투자 단계의 회사는 상장되기 어렵다. 최소한의 기능이 구현된 제품(MVP)이 있어야 한다. 회사 재무 상태, 팀원 이력 확인 등 실사 과정도 통과해야 한다. 한마디로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고 할 수 있다.[4]

주요 파트너십[편집]

스마트밸러 파트너사
  • 톰슨로이터(Thomson Reuters)

캐나다의 정보서비스 대기업인 톰슨(The Thomson Corporations)사가 영국의 '로이터 통신'을 2008년 인수합병해 출범한 회사가 바로 '톰슨 로이터'이다. 톰슨로이터와 스마트밸러의 파트너십은 단순한 MOU이상이다. 톰슨로이터에서 경쟁을 통해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선정된 스마트밸러는 다양한 지원과 사업협력을 진행하고, 네트워킹을 확대할 수 있다. 40,000명 이상의 고객 네트워크에 액세스할 수 있고, 40만 명의 최종 사용자, 155개 이상의 국가에 액세스할 수 있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스마트밸러가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 선정되 협업을 하고 있는 점은 분명 강력한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로 이런 글로벌 네트워킹을 통해 수많은 고객사, 투자사, 학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업 기회를 보다 폭넓게 확보할 수 있었다. 지속적인 사업적 연계를 가지고 있는 스마트밸러와 톰슨로이터의 협업은 계속될 것이다. 특히 2019년 7월19일 AMA에서 공동설립자이자 COO인 올리버에 따르면, 스마트밸러 플랫폼에서 생성된 데이터 일부를 톰슨 로이터의 아이콘(Eikon)터미널로 연동하거나 스마트밸러의 프리미엄 유저가 직접 톰슨 로이터의 터미널로 접속할 수있게 권한을 주는 방식 등, 현재도 계속 여러가지로 사업모델을 발전해 나가고 있다.​

한국에서는 렛저나노 등, 여러 하드웨어형 월렛 구매 경험으로 많이 이름이 알려져 있다. 이제는 익숙한 모델인 '나노 S'의 경우, 2017년 한 해에만 165개국에서 100만 개 이상이 판매되었으며, 이를 통해 4,600만 유로(약 590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2016년 사업을 시작할 당시 매출이 7억원 수준이었으니 블록체인 시장의 열풍이 암호화폐에만 국한되지 않았음을 볼 수 있다. 이미 2018년도에 시리즈B펀딩을 통해 950억원 정도를 확보하면서 안정적인 사업활동을 영위하고 있으며 이젠 프랑스 스타트업의 간판 스타격인 렛저는 개인을 대상으로 한 하드웨어 월렛 판매로 명성을 날렸으나 또 B2B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려 하고 있다. 시장의 흐름이 점점 대형 기업, 기관들로 옮겨가고 있다고 판단한 렛저는 이에 발맞춘 최초의 디지털 자산용 기업향 보안솔루션인 '렛저 바울트(Vault)'를 런칭했다.

  • 에스비씨엔(SBCN)

한국에서 맺은 파트너십에 있어 앞으로의 협업이 기대되는 회사는 SBCN이다. 2014년 설립된 SBCN은 핀테크 회사로서 빅데이터, AI, 블록체인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특히 한국 주요 금융사/정부기관 등을 고객사이자 파트너사로 다수 보유하고 있는 기술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내에서 20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보유한 주식투자와 암호화폐를 위한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스마트밸러는 SBCB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적으로는 한국을 중심으로한 아시아 시장 확대에 있어 SBCB과의 협업을 통한 영역 확대, SBCN에 있어서는 스위스를 중심으로 한 유럽으로의 시장 확대에 상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스위스 정부 - 이노스위스 프로그램

스위스정부는 공식적으로 혁신사업을 지원하고 운영하기 위해 다양한 이니셔티브를 정부차원에서 이끌어나가고 있다. 스마트밸러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초기단계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정부의 공식 프로그램인 이노스위스(Innosuisse)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있다. 이노스위스는 정부 보조금 및 자금 조달, 전문가 지원 및 스위스 수출 기관인 SGE(SGE, Swiss Global Enterprise)의 지원을 포함한 다양한 부분의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2017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블록체인 허브였던 스위스 정부에서 선정하는 이 프로그램 선발에는 엄격한 선발 과정이 포함되어 있으며 놀랍게도 이노스위스 프로그램 선정 스타트업의 창업 성공율은 80%에 육박한다. 일반적인 스위스 스타트업의 성공율이 10%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면 해당 프로그램의 선발이 얼마나 엄격하고 이에 걸맞는 훌륭한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정부 지원의 이노스위스 프로그램에 선정된 첫 블록체인 회사라는 점에서, 스마트밸러가 가진 상징성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부분이다. [7]

최근 소식[편집]

  • 한국 첫 공식행사 - Deconomy 2019

2019년 4월 4일, CEO인 올가 펠드마이어가 블록체인 컨퍼런스 '디코노미(Deconomy)'의 골드 스폰서로 참여해 자사 거래 플랫폼을 시연하고 프로젝트 코인이 한국 대형거래소에 상장하게 될 것이라고 스피치했다.[5]

동영상[편집]

각주[편집]

  1. 1.0 1.1 정욱진 기자, 〈스위스 STO 프로젝트 스마트밸러(Valor) 토큰이 Bitmax.io 두번째 상장〉, 《파이낸스투데이》, 2019-04-30
  2. 임유경 기자, 〈유럽 STO 거래소 스마트밸러 "한국 스타트업 육성하겠다"〉, 《지디넷코리아》, 2019-04-15
  3. 장윤영 기자, 〈SBCN, 스위스 핀테크 선두기업 스마트 밸러와 MOU 체결〉, 《전자신문》, 2019-05-17
  4. 4.0 4.1 4.2 4.3 김산하 기자, 〈유럽 첫 STO거래소 '스마트밸러' 올가 펠드미어 CEO "글로벌IPO 시장 개척"〉, 《한국경제》, 2019-04-03
  5. 5.0 5.1 5.2 5.3 5.4 5.5 코인토커, 〈스마트밸러(SMART VALOR) 증권형 토큰〉, 《네이버블로그》, 2019-04-04
  6. 스마트밸러, 〈SMART VALOR 플랫폼 테스트 완료〉, 《네이버블로그》, 2019-07-05
  7. 스마트밸러, 〈스마트밸러의 주요 파트너십 4가지〉, 《네이버블로그》, 2019-07-20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스마트밸러 문서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