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4일~5일까지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를 진행합니다.   (예전 공지 보기)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케이비트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케이비트(KBIT) 거래소 로고
케이비트(KBIT) 거래소 로고와 글자

케이비트(KBIT)는 케이비트그룹이 운영하는 한국의 암호화폐 거래소이다. 대표이사는 박민주이다. 2019년 2월 27일부터 리뉴얼을 위한 대대적 시스템 점검을 통해[1] 차별화된 성능으로 2019년 4월 15일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고객 중심 유저 친화형 거래소이다.[2] 회원 등급별 배당시스템과 수수료 할인 정책 및 유저 친화적 운영 구조와 매력적인 자체 코인 유틸리티를 통해 거래소 시스템을 적극 지지하는 투자자 층을 확보해 나가고 있고, 특히 조작된 거래량과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는 인플레이션으로 많은 피해자를 양산한 채굴 거래소와 달리 유통 물량의 인플레이션이 없는 배당 거래소를 실현해 암호화폐 거래의 확장성과 신뢰성을 보장한다.[3]

개요[편집]

케이비트는 기존 한국의 거래소들과는 달리 새로운 비트코인 전망 유망 프로젝트들을 선별하여 무료로 혹은 합리적인 비용으로 상장하고, 케이빗 자체 분석팀의 평점과 국내 전문 리뷰어 다수의 평점을 합산하여 상장 프로젝트를 선별한다. 거래소를 이용하는 한국 및 외국 유저들이 잠재력 있는 유망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쉽고 빠르게 거래한다. 다른 거래소들은 코인의 가능성과 잠재력보다는 거래소의 일시적인 수익을 위해 높은 상장 수수료를 챙기는 목적으로 영업을 해왔기에 이미 오를만큼 올랐거나 성장동력을 잃은 코인들만 구매할 수 밖에 없었다면 케이비트는 사용자들에게 유망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적극적인 상장을 하여 거래소의 인기와 높은 거래량 및 인지도를 함께 끌어올리는 전략으로 운영된다.[4]

거래소 마켓[편집]

KRW 마켓, BTC 마켓, ETH 마켓, USDT 마켓

KBT 코인[편집]

KBT 코인은 케이비트가 자체 발행한 코인이다. 초기 발행량이 1천억 개였으나 총 500억개를 소각할 예정이고, 메인세일 가격은 1KBT가 0.25원 ~ 약 0.32원이며, 2019년 11월 20일 오전 10시에 메인세일이 끝난 상태이다. 회원등급제를 운영하여 KBT 코인을 보유하면 보유 수량과 시간에 따라 거래소 회원 등급이 결정되고, 이에 따라 차등화 된 배당, 수수료 할인 및 상장 투표권 등의 권한을 준다. 새로운 코인이 상장할 때마다 케이비트 코인 등급 홀더들은 에어드랍을 받을수 있고, 신규 상장되는 기존 코인의 홀더가 거래소로 코인을 입금했을 때 에어드랍 받는 양방향 에어드랍의 혜택도 있다.[5]

수수료[편집]

  • 기본 수수료: KRW마켓 0.15%, ETH마켓 0.25%
  • 입금 수수료: 무료
  • 출금 수수료: 원화 1,000원(건당 정액으로 부과). 비트코인 0.002BTC. 이더리움 0.05ETH. KBIT 15,000KBT. 출금 수수료에는 부가세가 포함되어 있다.
  • 기타 자세한 사항은 https://www.k-bit.com/terms/guide/ 를 참조.

거래소 보안[편집]

일반거래소와케이비트거래소의시스템차이
  • 한층 높인 전문성, 국내 최초 NoSQL 기반 시스템 구축

2019년 4월 대대적인 시스템 점검을 강행한 케이비트는 서버 안정화와 기존의 정형화된 서비스 환경 개선으로 대규모 데이터의 확장성을 보장하고 비용과 안정성 문제를 해결했다. 데이터 규모에 관계없이 데이터를 저장 및 검색하고 어떤 수준의 요청 트래픽도 처리할 수 있는 NoSQL기반의 강력한 데이터베이스, 아파치 루신(Apache Lucene)을 기반으로 한 검색엔진이자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적합하고 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저장 및 검색해 분석하는 엘라스틱 서치(Elasticsearch), 서버리스 시스템으로 함수 형태로 작동하며 필요한 경우에만 함수를 호출하는 람다기능을 기반으로 기존 거래소보다 몇 배 이상 빠른 속도를 구현해 냈다. 용량 제한이 없고 성능 지연이 적은 dynamoDB를 유저 자산 저장소로 활용하여 안정적인 거래 및 체결 관리에 힘쓰고, 분산시스템으로 서버 확장과 대용량 실시간 검색이 강점인 검색엔진의 도입으로 거래체결 기록의 백업과 차트 데이터 보관에 주력한다. 비트맥스 거래소에 준하는 거래 및 거래체결 속도 구축과 더불어 세계 최고 DNS업체인 클라우드플레어의 웹 방화벽의 도입과 자체 개발 이상거래 탐지시스템 탑재 및 콜드 월렛 출금 키의 격리 보관과 다양한 해킹 기법에 대한 적절한 방어시스템 구축으로 투자자 보호를 위한 보안시스템을 구축한다.[6]

사건사고[편집]

  • 케이비트 거래소는 2019년 3월 5일 에스빗거래소에 대한 인수합병을 선언하고 불과 2일만인 2019년 3월 7일 뉴비트(Newbit) 거래소를 공식적으로로 인수합병하기로 결정하였다. 거래소 뉴비트는 오픈 초기 10배 가까이 거래소 코인을 상승시키면서 반짝하는 듯 했으나 펌핑후 덤핑이라는 지극히 보편적인 현상과 더불어 에어드랍 실수나 최저호가제도 실패 등 각종 악재에 시달렸다. 특히나 보이스피싱 신고로 인해서 입출금이 막히는 치명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데 뉴비트측에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케이비트에게 합병되는 것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뉴비트측은 입출금 문제로 완전한 인수가 아닌 통합 운영으로 진행되며 문제가 해결될 시 완전한 인수가 성사된다.[7]
  • KBT 코인은 2019년 11월 9일 거래소 홈페이지에서 메인 세일을 시작한 이후 상장일자가 계속 미뤄져 투자자들의 원성을 샀다. 하루라도 빨리 투자성과를 보고 싶은 투자자들과 완전한 상태에서 거래소를 운영하겠다는 케이비트(KBIT)측의 마찰도 없지 않아 투자자 커뮤니티에서 많은 비난과 억측이 쏟아지기도 했다. 케이비트는 사전 가입자 전원이 동시 접속할 경우를 대비해 거래소 서버 증폭을 위한 연기가 있었고, 다른 거래소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동시 접속 과다 발생에 대한 투자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작업을 하였으며 또한 이벤트와 다양한 혜택으로 투자자 중심의 거래소를 운영하려고 한다. 케이비트는 자체 코인 'KBT 코인'을 2019년 1월 15일 상장하며 거래를 시작한다고 결정하면서 상장을 하루 앞둔 다른 거래소 코인의 수익률이 대부분 좋지 않은 점도 KBT 코인 상장을 기다리는 이유로 작용한다.[8]

각주[편집]

  1. 케이비트(zzgo), 〈케이비트(kbit)의 거코 KBT로 오세요.(대규모 리뉴얼 오픈 소식)〉, 《네이버 카페》, 2019-03-11
  2. 케이비트 홈페이지 리뉴얼 오픈〉, 《케이비트》, 2019-04-15
  3. 정상연 기자, 〈대대적인 시스템 점검 통해 서버 안정화 구축… “신뢰받는 거래소로 거듭날 터”〉, 《동아일보》, 2019-04-10
  4. 행복한 라뷰(4ved), 〈비트코인전망 KBIT라면 밝다〉, 《네이버 카페》, 2019-01-08
  5. Realist Kim, 〈DAVID의 유망 코인 분석(11) ‘탈비트화 KBT 코인’〉, 《네이버 블로그》, 2018-11-23
  6. DNcom, 〈"KBIT" 전문성으로 투자자 신뢰 회복하는 암호화폐거래소 케이비트 거래소〉, 《네이버 블로그》, 2019-04-10
  7. 치킨코인, 〈케이비트 거래소, 에스빗에 이어 뉴비트 인수합병〉, 《네이버 블로그》, 2019-03-08
  8. 김응관 기자, 〈KBIT 거래소, 15일(화) 'KBT 코인' 상장〉, 《데일리코인뉴스》, 2019-01-14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케이비트 문서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