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4일~5일까지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를 진행합니다.   (예전 공지 보기)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코인베네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코인베네(CoinBene) 로고
코인베네(CoinBene) 로고와 글자

코인베네(CoinBene)는 동남아시아 싱가포르에 있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이다. 코인베네는 일평균 거래량만 5,000억원에 달하는 세계 10위(코인마켓캡 기준) 대형 거래소로, 2018년 6월 기준 글로벌 거래소 순위 3위를 기록했다. 세계 150여개국에서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 55종 이상을 취급하고 있다.[1]

특징[편집]

마이닝 거래소[편집]

코인베네는 자체 암호화폐인 코니(CONI)를 발행하는 마이닝 거래소이다.

코인베네는 최근 뜨고 있는 마이닝 거래소 중 하나이다. 매매 채굴(트레이딩 마이닝)이란 가상화폐 거래소가 자사의 거래소를 이용해 거래를 하는 사용자에게 거래소에서 발행한 자체 토큰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가상화폐 거래만으로 거래소 토큰을 얻을(채굴) 수 있으므로 일종의 수수료 환급 효과를 얻게 된다. 코인베네의 경우 자체 토큰인 코니(CONI)를 매수하거나 매도하면 본인이 지급한 매매 수수료만큼을 코니 토큰으로 되돌려 준다.[2]

경찰코인 상장[편집]

코인베네는 해킹 문제의 해결을 위해 경찰코인을 상장했다. 코인베네는 해킹과 사기 등 범죄예방에 앞장서기 위해 암호경찰(CryptoPoliceICO)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는 인터넷상의 모든 위험을 식별하고 이에 대처할 수 있는 플랫폼 형성을 위한 블록체인 사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암호경찰(CryptoPoliceico) 프로젝트 팀은 해킹 및 인터넷 사기와 같은 주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네티즌과 현대 블록체인/인공지능 기술을 하나로 결합하고 최초의 비정부 조직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한 탈중앙화(분산) 플랫폼을 내세웠다.

바이러스 방지 시스템용으로 만들어진 이 플랫폼은 다양한 종류의 인터넷 사기를 식별하고, 보고(report)함으로써 온라인 사용자들을 안전하게 보호한다. 암호경찰(CryptoPoliceico) 의 CEO인 아서 라스나시스(Arturs Rasnacis)는 "이 시스템이 블록체인의 주요 가치인 투명성과 불변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암호경찰(CryptoPoliceico)은 의심 가는 내용을 암호경찰(CryptoPoliceico)에 보고함으로써, 세계적인 생태계의 일원이 될 수 있으며, 보고된 사건들은 다양한 검증 과정을 거친 후 확인된 모든 데이터는 암호경찰(CryptoPoliceico)의 워치독(WatchDog)을 이용해 블록체인 상에서 사용된다.

워치독(WatchDog)은 의심스러운 대상이 나타났을 때, 혹은 주변에 의심스러운 활동이 감지될 때 사용자에게 알리는 ‘금융 사기 통보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피싱, 투자 사기, 가짜 온라인 마켓, 자선단체, 의료사기나 취업 사기 등 기타 범죄로부터 보호될 수 있다.

업체 관계자는 “이 플랫폼은 정보 보고와 확인에 있어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는 자에게 보상의 의미로, 인센티브 시스템을 제공한다”면서 “사용자 보상 시스템 및 전체 플랫폼 운영의 기반은 암호경찰(CryptoPoliceico) 토큰인 OfficerCoin(OFCR)을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시스템을 도입 하므로서 코인베네는 해킹에 대해 예민하게 반응한다고 보여진다. [3]

코니[편집]

Coni는 코인베네 거래소에서 발행한 암호화로, 발행량은 약 10억개, 유통량 5천만개이다. 4억개의 Coni Team이 준비되어 있으며, 1년마다 잠금을 해제 해 5년간 해제한다. 2018년 6월 18일 GMT+8을 기준으로 상장되었다.

채굴 방식은 거래에 의한 코니 채굴 방식(Mine Coni by Trading)이다. 거래가 될수록 유통량을 증가하는 방식으로 분배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코니는 다음날 12:00시를 기점으로 거래 수수료를 Coni로 배분하며, 수수료 비율은 100%다. 하루 동안 보유한 전체 수량과 시간당 보유한 수량을 비율별로 계산하고, 거래 수수료는 ETH로 교환되어 다음날 15시에 분배한다. 또, ‘Mine Coni by Trading’이 끝날 때 정기 배당이 시작된다. 배당 기간 동안의 수익에 대한 일정 부분은 플랫폼의 복지에 대한 백업으로 사용된다. 아래는 코인베네에서 이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① 수수료 무료 프로그램 해당자는 코니의 분배 조건에 해당하지 않는다.
② Coni의 총 발행량은 잠금이 걸린 코니와 코인베네 외부의 코니 개수는 포함되지 않는다.
③ Coni와 관련된 이벤트에 관한 해석은 코인베네 측에게 있다.

성공비결[편집]

코인베네는 18년 6월 26일에 24 시간 동안 비트코인 거래량이 30만 7천개로 전 세계 비트코인 거래량에서 2 위를 기록하였다. 일각에서는 자전거래라는 의혹이 제기되었는데, 비트코인 거래량 2위를 기록한 이유는 6월 23일에 새로운 거래 수수료 채굴 모델인 "거래 수수료 마이닝 (trading fee mining)"을 발표한 것 때문이라고 밝혀졌다.[4]

장점[편집]

  1. UI가 깔끔하며, 속도가 빠르다.
  2. 실수에 대한 보상이 많다. 거래소 서버에 문제가 생겼을 때, 한달 동안 수수료 무료이벤트, USDT 10$ 배포 등 보상이벤트를 다양하게 진행했다. [5]
  3. 한국어를 지원한다. 한국어를 지원하면서 사이트 이용자의 폭을 넓혔다.

단점[편집]

코인베네는 출금 수수료에 관한 투명성이 부족하다는 논란이 있다. 코인베네 정책에 의하면 출금 신청 시 블록체인 채굴자에게 일정의 수수료를 지불하면 동시에 출금하는 암호화폐로 블록체인 수수료를 걷는다고 한다. 하지만 정확한 숫자를 명시하고 있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5]

각주[편집]

  1. 이클아가자, 〈ICO '성지' 싱가포르 거래소 코인베네 한국 상륙〉, 《네이버 블로그》, 2018-08-23
  2. 노은영 기자, 〈(블록페스타 2018) 전세계 암호화폐 시장 리드하는 Top10 거래소 ‘코인베네’〉, 《블록미디어》, 2018-08-24
  3. 허분달 기자, 〈ICO 해킹문제, 스캠잡는 경찰코인 코인베네 오케이엑스 상장확정〉, 《통일신문》, 2018-06-21
  4. 인디고차일드, 〈코인베네와 비트지가 전세계 1, 2등 가상화폐 거래소가 된 이유〉, 《네이버 블로그》, 2018-06-27
  5. 5.0 5.1 견적, 〈코인베네 거래소 특징〉, 《코인판》, 2018-06-24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코인베네 문서는 암호화폐 거래소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