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크로스앵글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크로스앵글(CrossAngle)
쟁글(Xangle)

㈜크로스앵글(CrossAngle)은 쟁글(Xangle)과 다트(DART)를 개발 및 운영하는 기업이다. 쟁글은 다양한 토큰 정보(온체인 정보)와 기업정보(오프체인 정보)를 통합하여 볼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현우, 박해민, 김준우가 공동 창업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개요[편집]

㈜크로스앵글은 블록체인/암호화폐의 내재가치 분석을 위한 글로벌 블록체인 정보 플랫폼 쟁글과 전자공시시스템 다트를 개발 및 운영하는 기업이다. 기존 크립토 투자자들이 핵심 정보를 바탕으로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다양한 온/오프체인 정보를 통합하여 보여주고 있으며, 기존 텔레그램 중심의 단편적인 커뮤니케이션에서 탈피하여 더욱 생산적인 논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커뮤니티 공간을 설계하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시작부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단기간 내에 다양한 성과들을 만들어 내고 있으며, 훌륭한 구성원들과 함께 바르게 성장할 수 있는 문화를 구축해 나아가고 있다.

연혁[편집]

  • 2018년 11월 : ㈜크로스앵글 창업
  • 2019년 01월 : 국내외 6개 기관으로부터 시드 투자 완료
  • 2019년 02월 : 쟁글 서비스 베타 출시
  • 2019년 03월 : Pre-A 투자 완료
  • 2019년 10월 : 쟁글 서비스 공식 론칭

주요 인물[편집]

박해민 ㈜크로스앵글 공동대표
김준우 ㈜크로스앵글 공동대표
  • 이현우 : ㈜크로스앵글(CrossAngle)의 공동 대표 겸 최고기술책임자이다. 그는 오픈서베이 공동창업자로 스타트업 분야에서 일했으며, 볼륨식스(VOLUNE6)에서 대표로 일했던 경력이 있다. 또한, 닥터키친(Dr.Kitchen)에서 최고기술책임자였다.
  • 박해민 : ㈜크로스앵글(CrossAngle)의 공동 대표 겸 최고운영책임자이다. 글로벌 보안 회사 출신으로 국내 지사장 등을 역임하고 ICO 프로젝트를 공동 창업한 경험이 있다.
  • 김준우 : ㈜크로스앵글(CrossAngle)의 공동 대표 겸 최고전략책임자이다. 암호화폐 거래와 채굴 관련 정보를 나누는 커뮤니티 사이트 코인판의 공시를 만들었다. 2019년 5월부터 연세대학교 경영학부에서 겸임교수로서도 활동 중이며, '블록체인과 혁신사업'이라는 과목의 블록체인 강의를 할 예정이다.

특징[편집]

㈜크로스앵글은 한국의 다트(Dart), 미국의 에드가(Edgar), 일본의 에디넷(Edinet)과 같이 각 시장에 존재하는 공시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 목표이며, 글로벌 유일의 암호화폐 공시제도를 만들 예정이다. ㈜크로스앵글의 창업 멤버는 기존 투자, 전통 회사에서 넘어온 김준우, 오픈서베이 창업 및 닥터키친 최고기술책임자를 역임한 이현우, 글로벌 보안 회사 출신으로 국내 자시장 등을 역임하고 ICO 프로젝트를 공동 창업한 경험이 있는 박해민이 공동 대표 총 세명으로, 세명이 보는 관점이 아예 다르기에 '크로스앵글'이라는 이름이 탄생했다. '블록체인'이라는 같은 업계를 보지만 기술 서비스 관점, 내외부 관점 등 여러 관점에서 계속 교차해서 보자는 의미이기도 하다.

  • 쟁글
쟁글(Xangle)은 암호화폐 시장을 투명하고 신뢰성 있는 정보환경으로 개선하기 위해 구축된 정보공시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암호화폐 프로젝트로부터 정보를 수집해 기업 정보와 공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쟁글은 글로벌 블록체인 정보분석 및 공시 플랫폼으로써 현재 국내외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들(예: 빗썸, 코빗)과 토큰 프로젝트들과 협력하여 투명하고 신뢰 있는 정보공시 문화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또한 다양한 토큰정보(온체인 정보)와 기업정보(오프체인 정보)를 통합하여 볼 수 있는 플랫폼으로서, 크립토 투자자들이 기존에 텔레그램이나 미디엄 등의 멀티채널을 검색하여 정보를 찾기 위해 많은 시간을 투자했던 방법을 탈피하고 쟁글을 통해 신뢰성 있는 정보를 보다 편리하게 취득하고 의사결정을 빠르게 내릴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쟁글은 2018년 하반기 설립 이래 단기간 내에 다양한 성과들을 만들어 내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함께 빠르게 성장할 수 있는 문화를 지향하고 있다. 후오비코리아(Huobi Korea)의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으로 사용되고 있다.
  • 공시 기준
무엇보다 공시 기준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첫 두 달은 공시 기준을 만드는 것에 힘을 쏟았다. 다트 시스템과 에드가, 에드밋, 국제 신용평가사, S&P 평가 기준 등을 교집합 해 IT 기업에 적용 가능할 수 있는 것부터 공시 항목에 넣어서 확장하는 형태로 하고 있다. 전 세계 공시 항목 95%가 같다. 직원수, 사업성, 주요 임원 변동, 글로벌 M&A 등등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동의할 수 있는 기준에서 출발했으며, 대부분 거래소 대표들은 공시 기준을 보고 납득 가능하다는 반응이었다.
  • 공시 정보 활용
공시 정보는 기업과 거래소, 투자자들에게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일단 기업 입장에서는 블록체인 기술 단에서의 협업을 알아보거나 프로젝트를 알아보려고 할 때, 공시가 없는 상태에서는 정보가 없으니 밑도 끝도 없이 찾아봐야 한다는 문제가 있다. 현재 쟁글 엔터프라이즈 베타가 론치 됐는데, 기업들 입장에서는 해당 서비스로 프로젝트를 조회해볼 수 있고, 카테고리 별로 기본 내용을 다 검색해볼 수 있다. 또한, 거래소들은 상장을 원하는 프로젝트들이 있을 때, 전 세계 프로젝트의 백서를 다 읽어보기 힘들고, 글로벌 딜 소싱하거나 상장 후에 정보를 계속 팔로 업하는 것에 어마어마한 인력이 필요한데, 각 거래소에서 혼자 하기는 힘들다. 그래서 상장 프로젝트 신청이 왔을 때, 쟁글을 통해 보지 않던 정보까지 포괄해 일회성이 아니라 꾸준히 전달받음으로써 의사결정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정보를 찾으러 다닐 필요 없이, 상장 정기 공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글로벌하게 흩어져있는 프로젝트의 온체인, 오프체인 정보들을 제공할 수 있는 것이다. 프로젝트들도 상장하려면 담당자를 찾는 등 많은 비용이 발생하는데, 한 개의 상장 기준으로 전 세계 모든 거래소에 어프로치가 되고, 커뮤니티 또한 텔레그램 방을 가입하지 않으면 모르는 이야기들도 공시에 올라와 커뮤니케이션도 깔끔해지고 신뢰도 줄 수 있다.

제휴[편집]

  • 빗썸
블록체인 공시 업체 ㈜크로스앵글이 빗썸(Bithumb)과 제휴를 맺었다. 빗썸은 상장되거나 상장 예정인 프로젝트에 대한 '상장 적격 평가 보고서'를 ㈜크로스앵글에게 받기로 했다. 빗썸은 제공받은 분석 보고서를 상장 심사 등에 활용하고 프로젝트에 대한 주요 정보를 투자자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실적과 재무제표 등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해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투자자들의 의사결정을 돕겠다는 의도다.[1]
  • 후오비코리아
쟁글을 운영하는 ㈜크로스앵글은 후오비코리아(Huobi korea)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후오비코리아는 쟁글 플랫폼 내 암호화폐 발행기업의 개요, 주요 사업, 투자자 현황, 기업 재무제표, 토큰 발행 기록, 상장 거래소 정보 등 정기 공시와 함께 암호화폐 상장 및 폐지, 경영진 변경, 루머·사실 확인, 마일스톤 도달 여부, 토큰 보유지분 등 지배구조 변동, 자사 토큰 매입 및 소각 등의 상시 공지사항을 공유받는다. 특히 쟁글로부터 제공받는 온라인 정보의 경우, 쟁글의 온체인 정보 분석 기술을 활용, 해석하기 어려운 블록체인 상 기록을 용이하게 볼 수 있다. 후오비코리아는 향후 쟁글 보고서를 활용해 암호화폐 프로젝트 성과를 평가하고, 실적과 재무제표 등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투자자에게 제공하여 건전한 투자 환경을 만들어갈 방침이다.[2]
  • 파이엑스고
싱가포르 소재 암호화폐 거래소 파이엑스고(Piexgo)가 공식 채널을 통해 한국 블록체인 프로젝트 공시 플랫폼 쟁글의 개발사인 ㈜크로스앵글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크로스앵글은 쟁글 플랫폼 내 온체인·오프체인 데이터를 파이엑스고에 제공, 잠재력 있는 프로젝트 발굴 및 기존 프로젝트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설명이다.[3]
  • 한빗코
한국 암호화폐 거래소 한빗코는 프로젝트 공시 플랫폼 업체 ㈜크로스앵글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한빗코는 기존에 상장되어 있는 토큰 및 신규 상장 예정인 프로젝트들에 대한 상장 적격 진단 보고서를 쟁글에게 받아볼 수 있게 되며, 한빗코의 이용자들 또한 쟁글에서 프로젝트들의 주요 공시정보를 확인하고 투자에 참조할 수 있게 된다. 한빗코는 암호화폐 시장의 신뢰도 제고와 투명성의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업을 통해 한빗코는 ㈜크로스앵글로부터 분석 보고서를 상장 심사 등에 활용하고 프로젝트에 대한 주요 정보를 투자자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실적과 재무제표 등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해,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투자자들의 의사결정을 도울 계획이다.[4]
  • 아몬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다이렉트 보상 플랫폼을 구축한 아몬드(AmonD)가 거래소 상장을 앞두고 ㈜크로스앵글과 전략적 협약을 통해 자진공시에 나섰다. 이번 전략적 제휴는 투명성을 강조하는 기업 철학을 가진 아몬드 프로젝트에 잘 맞는 행보로 해석된다.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신뢰할 수 있는 프로젝트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암호화폐 거래소를 중심으로 투명성을 확보하지 않으면 상장 폐지 불이익이 있을 만큼 업계 내부에서 자정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아몬드는 투명한 프로젝트 문화를 선도하며, 7월 초 상장과 동시에 재무제표를 전면 공개하는 파격 행보를 선보인 것이다.[5]
  • 고팍스·코빗·씨피닥스
블록체인 평가 플랫폼 기업 ㈜크로스앵글이 고팍스(Gopax), 코빗(Korbit), 씨피닥스(Cpdax) 등과 협약을 맺고, 이들 거래소에 암호화폐 공시 및 프로젝트 심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크로스앵글의 암호화폐 정보 공시 플랫폼 쟁글의 데이터를 세 거래소에 제공해, 건전한 공시 문화를 만들고 투자자의 권리를 증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크로스앵글은 쟁글에 올라온 정보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대한 종합 상장 적격 진단 보고서를 거래소들에 제공한다고 밝혔다.[6]
  • 오케이엑스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을 운영하는 ㈜크로스앵글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오케이엑스(OKEX)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쟁글 관계자는 "표준화된 공시 정보는 서로 다른 대륙과 언어권에 있는 거래소·블록체인 프로젝트 간 정보 공유를 쉽게 만들고 거래소의 상장 검토와 사후 관리 체계화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7]

각주[편집]

  1. 김병철, 〈크로스앵글, 빗썸에도 코인 평가보고서 제공한다〉, 《코인데스크코리아》, 2019-05-24
  2. 길민권 기자, 〈후오비 코리아, 암호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기업 크로스앵글과 업무협약 체결〉, 《데일리시큐》, 2019-12-10
  3. 코인니스, 〈PIEXGO, 블록체인 프로젝트 공시 플랫폼 크로스앵글과 파트너십〉, 《코박》, 2019-09-09
  4. 편집국 편집장, 〈한빗코, 크로스앵글과 MOU 체결〉, 《비트웹》, 2019-06-21
  5. 이민아 기자, 〈아몬드(AmonD), 자진공시로 투명성 극대화 ‘크로스앵글과 전략적 제휴로 이룬다’〉, 《아이티데일리》, 2019-06-18
  6. 노윤주 기자, 〈크로스앵글,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정식 서비스 시작〉, 《디센터》, 2019-10-02
  7. 이한수 기자, 〈크로스앵글·OKEx, 프로젝트 검증·관리 협업…“투자자 보호·시장 안정화”〉, 《한국블록체인뉴스》, 2019-12-12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질문.png 이 문서는 로고가 필요합니다.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크로스앵글 문서는 블록체인 개발업체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