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넷이 2019년 10월 15일(화)에 2019년 해시넷 블록체인 콘퍼런스를 진행합니다.
2019년 9월 16일(월) 국회의원회관에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창립1주년 기념식이 개최됩니다.   (예전 공지 보기)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다니엘 윤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다니엘 윤 아이티센 기획자

다니엘 윤빗썸 블록체인 대회 우승자로서 현재 ㈜아이티센의 기획자로 근무 중이다. 한국 이름은 윤두성이다. 그는 암호화폐 열기가 고조되던 2017년 역설적으로 실물자산(금)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때가 다가온다는 예측하에, 금과 페깅된 토큰이 프라이빗 블록체인에 기반해 트랜잭션마다 금의 소유권이 체화된 코인이 소각하는 설계를 고안했다.

생애[편집]

거제에서 태어난 다니엘 윤은 진주 동명고등학교를 나와 서울대학교 사범계열 학과에 진학했다. 대학교 2학년 때 군대 대신 직장에서 근무하는 산업기능 요원으로서 휴대폰 결제 플랫폼 회사 다날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복무했다. 이후 그는 서울대를 중퇴하고 피자가게를 차린 뒤 ERC-20 토큰솔리디티 코딩 가이드북 등 블록체인암호화폐에 관련된 자료들을 읽으며 독학으로 블록체인 공부를 했다. 다니엘 윤은 수상 이후 비개발자 출신으로 이례적으로 여러 업체로부터 제안을 받았다. 동아리 수준의 서울대 블록체인 연구회 리더로 그는 ICO 를 전제로 한 프로젝트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해 이를 거절한다. 연구회 대부분이 기술적으로 진보적이지만 가치관은 상당히 보수적인 편이다.[1]

주요 활동[편집]

  • 스테이블 토큰 개발사의 수익보상 시스템(Reward system of single stable token developer)
블록체인을 활용한 새로운 비지니스 모델이다. 스테이블 토큰 개발사가 거래소를 운영할 필요 없이, ICO를 위한 이중토큰 없이 수익을 낼 수 있는 시스템이다. 기본 원리로 '암호화폐는 아무런 가치가 없다'는 가정아래 개발사의 토큰을 자산으로 ICO를 매출로 인식하는 것이 아닌 부채로 인식했다. 허가형 블록체인의 노드 검증시 0.01g 금의 소유권이 체화된 토큰이 소각된다. 이러한 소각 기능을 접목한 금본위 암호화폐를 만들어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거래하도록 하자는 이들의 아이디어는 연구회에 상금 1,000만원과 투자기회를 안겼다. 한편 다니엘 윤은 기술.개념검증 이후 사업화 기획 단계에선 스누코인 명칭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대 블록체인 연구회는 공모전 수상을 계기로 빗썸과 개발 및 투자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2]
  • 스누코인(Snucoin)
일부 은행의 골드뱅킹보다 최대 1/10 저렴한 0.11 수수료로 24시간 스마트폰으로 쉽고 안전하게 금 시세에 투자할 수 있는 금과 페깅된 스테이블 토큰이다. 다니엘 윤이 다닌 서울대학교의 약칭으로, 굳이 얘기하자면 서울대학교 코인이다. 다니엘 윤을 제외한 팀원들이 모두 서울대 출신이기 때문이다. 스누코인은 테더와 같이 중앙관리자가 존재하는 담보보증형 코인으로, 자산관리 수단이자 비교적 스테이블해 결제 수단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2017년 12월 시범 사업 기간에는 금 1g당 코인 100개 비율로 총 5천만 원 상당 코인 10만 개만을 발행했다. 스누코인 기술개념증명은 다니엘 윤이 운영하는 피자집에서 쿠폰 지급 방식으로 진행됐다.[3] 피자 전문점에서 피자를 주문하면 고객에게 쿠폰으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토큰 판매의 반대급부로 받은 피아트로 개발사는 금 상승에 따른 리스크를 KRX 금 시장을 통해 금을 풀매수해 헷징함으로 최초 한국예탁결재원에 보관하고 한국조폐공사가 품질을 보증하는 실물 금의 양과 발행되어 유통되는 코인의 시가총액이 일치하지만 TX 발생 횟수 X 0.01g 만큼 시간이 지날수록 예탁결제원이 점유하는 소유자가 사라진 실물 금이 마치 사금처럼 남는다. KRX 금 시장은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렇게 남은 금 일부를 판매해 개발사의 운영 비용 또는 수익으로 상계한다.
  • 쎈골드(CENGold)
다니엘 윤은 아이티센(ITCEN)이 제공하는 쉽고 안전한 금 거래 서비스 기획자다. 아이티센은 블록체인 기술과 금 산업을 융합한 쎈골드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쎈골드는 편하고 안전하며 24시간 거래가 가능한 온라인 금 거래 서비스로 음성화된 금 시장의 양성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금 거래 및 투자 대중화가 목표다. 금 거래에 블록체인, 스마트 계약 등을 결합해 금을 보다 편리하고 간편하게 매매할 수 있도록 한다.[4] 또 보유한 금을 결제 수단으로도 활용하도록 금 유동성 및 활용도를 높인다.[5] 쎈골드 플랫폼은 아이티센 첫 번째 4차 산업 비즈니스 플랫폼이자 3년여에 걸쳐 준비한 프로젝트로,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바이오 인증 등 그룹 계열사 요소기술과 사업역량을 결집해 금 거래라는 실물 산업에 블록체인과 접목해 성공시킨 새로운 산업융합 서비스 모델이 될 것이다. 아이티센은 인수대금 760억 원에 국내 1위 금 유통업체 ㈜한국금거래소를 인수했다. 2019년 상장사인 아이티센은 창사이래 최대실적,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각주[편집]

  1. 송화선 기자, 〈금 본위 암호화페 '스누코인' 개발자 윤두성〉, 《신동아》, 2018-05-02
  2. 김인순 기자, 〈피자만들다 '블록체인'에 꽂힌 '윤두성씨'화제〉, 《전자신문》, 2018-03-19
  3. 한수연 기자, 〈금 거래 연동한 암호화폐 '스누코인', 시범 사업 진행〉, 《블로터》, 2017-12-07
  4. 신아름 기자, 〈아이티센, 金과 블록체인 결합 '쎈골드 플랫폼' 선보여〉, 《머니투데이》, 2018-10-31
  5. 이정필 기자, 〈아이티센, 블록체인 기반 금거래 플랫폼 2020년 상용화〉, 《이투데이》, 2018-10-31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다니엘 윤 문서는 블록체인 개발업체 경영자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