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차고스제도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차고스제도 국기

차고스제도(영어: Chagos Archipelago)는 몰디브제도의 남쪽에 있으며, 지형상으로는 인도양을 남북으로 뻗어 있는 몰디브 해령상에 위치한다. 가장 크고 중요한 섬인 디에고가르시아를 비롯하여 에그몬트, 이글, 페레스보, 노스, 솔로몬 등의 섬이 있으며, 전체로써 거대한 차고스 환초를 이루고 있다.

개요[편집]

역사[편집]

원래 무인도였지만 16세기에 포르투갈에 의해 발견된 뒤부터 차츰차츰 사람들이 정착했다. 이 때 정착한 사람들이 서로 융화되어 차고스인이라는 고유 민족을 형성하였다. 차고스인은 노예로 끌려온 서아프리카 흑인들과 노동자로 온 인도인이 혼혈되어 형성되었으며 이외에도 선원으로 온 말레이인들의 혈통도 부분적으로 섞여있다.

이후로 프랑스령으로 통치를 시작하였으나 1814년에 영국령이 되었고 이후 영국령인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1814년에서 1964년까지 차고스 제도는 식민지인 모리셔스의 관할하에 있었으나 모리셔스가 독립하기 직전인 1965년에 영국령 인도양 식민지의 일부로 떨어져 나갔으며 1968년 차고스제도를 제외한 모리셔스 전 지역이 독립 국가가 되었다.

1966년, 영국 정부는 차고스제도의 디에고가르시아섬에 미군 기지를 건설할 수 있도록 하는 50년짜리 비밀 임대 협정을 미국과 체결하였다. 그리고 영국군과 미군이 같은 기지에 쓸 수 있도록 합의했다.

그리고 300년 이상 이 섬에서 대대손손 살아왔던 2천여 명의 주민들은 1967년~1973년에 걸쳐 아프리카 동부 해역에 위치한 모리셔스세이셸로 정당한 보상이 이루어지지 않은 채 강제로 이주당했다. 또한 상당수는 영국으로 이주하였다.

이 문제는 21세기에도 해결되지 않았다. 시민운동가들이 지속적으로 운동을 벌이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 합당한 조치나 대중적 관심을 끌어내지는 못하는 실정이다. 설령 조치가 있더라도 소유권만 반환하고 관타나모처럼 억지로 임차료를 주면서 이주를 막고 기지를 계속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

기타[편집]

2010년 4월 1일, 영국 정부는 차고스 해양보호구역을 세계 최대의 해양 보호 구역으로 설정했다고 발표했다. 2015년 3월 18일 상설중재재판소는 만장일치로 영국이 2010년 4월 차고스군도 주변에 선포한 해양보호구역(MPA)이 국제법을 위반한다고 판결했다. 모리셔스 총리는 차고스군도에 대한 영국의 행위가 국제법원이나 재판소에 의해 고려되고 비난받은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모리셔스는 2010년 12월 20일, 차고스군도 MPA의 합법성에 이의를 제기하기 위해 유엔해양법협약(UNCLOS)에 따라 영국에대한 소송을 개시했다.

1973년 이후, 추방된 군도 환초중 일부 주민에 대한 보상과 송환 문제는 계속 소송 중이며, 2010년 8월 23일에 유럽인권재판소에 제출되었다.

난민들의 반환권과 모리셔스 영유권 주장에 관한 소송은 2012년 현재 계속되고 있다. 또한 미국 및 유럽 양국에서 Chagossians를 대표하여 옹호하는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2018년, 모리셔스는 영국의 반대에 맞서 국제사법재판소에 자문을 요청하고 있다.

2016년 11월, 영국은 샤고스인들의 섬 귀환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지리[편집]

섬의 육지 면적은 56.13km2로 가장 큰 섬인 디에고가르시아의 면적은 32.5km이다. 환초 내의 석호를 포함한 총 면적은 15,000km²이상이다. 몰디브와 달리 환초 배열에는 뚜렷한 패턴이 없어 군도 전체가 다소 어수선해 보인다.차고스의 산호초 구조물은 대부분 물에 잠긴 암초이다.

기후는 열대해양성기후로 덥고 습하지만 무역풍에 의해 온화하다. 강한 햇빛과 따뜻한 온도, 소나기, 가벼운 바람이 특징이다. 12월부터 2월은 우기이며 6월부터 9월은 건조기 이다. 연평균 강우량은 2,600mm(100인치)이며, 8월에는 105mm(에서 1월에는 350mm까지 다양하다다.

주민[편집]

원래 주민의노예로 끌려온 서아프리카 흑인들과 노동자로 온 인도인이 혼혈과 선원으로 온 말레이인들의 혼혈로 구성된 차고스인다. 1967년, 미군 군사기지를 건설하면서 모리셔스, 세이셸등 으로 강제로 이주 되었다.

분쟁[편집]

모리셔스는 차고스제도가 모리셔스의 일부였으며 분리가 불법적이었다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민족적 기원, 식민지 시절의 교류 에서도 차고스인과 나머지 모리셔스인(정확히는 모리셔스 크리올인)이 제일 비슷하다.

  • 2006년 5월 11일에 영국 법원은 차고스제도의 주민 영주권을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
  • 2019년 2월 25일에 국제사법재판소는 영국이 차고스제도를 모리셔스에 반환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
  • 2020년 UN이 최신 지도에서 인도양에 위치한 차고스제도를 모리셔스 영토로 표기했다.
  • 2022년 2월 14일에 모리셔스는 차고스제도에 처음으로 모리셔스 국기를 게양했다.

지도[편집]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차고스제도 문서는 국가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