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블럭셀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블럭셀(BLOCK CELL)은 수천억 원대 투자 사기 혐의로 대표가 구속된 가상화폐 업체 코인업의 전직 고위 직원이 같은 수법으로 투자자를 모집해 사기 행각을 벌인 암호화폐이다. 가상화폐 투자사기를 벌인 코인업에서 고문으로 일했던 최씨는 2018년 12월경 '블럭셀'이라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설립해 2019년 2월 초까지 운영해왔다.[1] 블럭셀 대표 최씨는 1심에서 중형을 선고 받았다. 2019년 9월 2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손동환)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블럭셀 대표 최모(62)씨에 대해 징역 9년을 선고했다.

사기행각[편집]

2018년 12월 블럭셀이라는 가상화폐 거래소를 설립한 최씨는 새 가상화폐가 상장될 것이라는 말로 투자금을 유치하고, 다른 투자자를 데려오면 더 많은 돈을 돌려준다고 투자자들을 속여 수백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씨는 새 코인이 상장할 예정이라며 투자 6주 뒤 원금의 140%를 돌려주고, 투자자를 데려오면 소개비를 얹어 원금의 170%를 환급해주겠다는 식으로 사업을 홍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새로운 회원의 투자금이 기존 회원의 환급금으로 들어가면서 일부 투자자는 이익을 보기도 했지만, 대부분 최씨로부터 재투자를 권유받아 결국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가 약속했던 새 코인 상장은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코인 상장을 빌미로 지난해 12월부터 180여명의 투자자들에게 200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의 고소를 받아 2019년 3월 22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최씨를 검거했다.

블럭셀은 대표가 수백억대 사기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상황에서도 투자자에게 "현재 새로운 대표가 선임돼 사업이 활성화될 것이며, 연말 중 투자금 회수가 마무리된다"고 안심시켰다. 실제 기존 투자자 중 80% 이상이 이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처럼 '조금만 기다리면 금수저로 만들어주겠다'는 글로 투자를 부추기는 암호화폐 업체들이 득실거리고 있다. 이들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상장시기를 묻거나 비판의 글을 올리면 게시물을 즉시 삭제해 기존 투자자의 이탈을 막고있다. 심지어 투자금 반환을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코인을 줄테니 신고하지 마라"거나 "신고하면 환불해주지 않겠다"는 등의 회유와 협박도 일삼는 것으로 전해진다.[2]

논란[편집]

암호화폐를 이용한 사기행각이 끊이지 않은 것은 투자자들이 불법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한 가이드라인이 없기 때문이다. 금융당국도 "지금처럼 시장을 방치하면 투자자 피해가 계속될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관련 규제가 없어 피해를 막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지금처럼 '암호화폐·블록체인' 시장을 사각지대로 방치하는 이상, 무법천지가 되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투자자들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2]

각주[편집]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검수요청.png검수요청.png 이 블럭셀 문서는 암호화폐 종류에 관한 글로서 검토가 필요합니다. 위키 문서는 누구든지 자유롭게 편집할 수 있습니다. [편집]을 눌러 문서 내용을 검토·수정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