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png별.png별.png

트론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트론(Tron) 로고
트론(Tron) 로고와 글자

트론(Tron, 波場币, 파장)은 콘텐츠 거래를 위한 암호화폐이다. 중국의 저스틴 선(Justin Sun, 쑨위천, 孫宇晨, 손우신)이 개발했다. 트론의 화폐 단위는 TRX이다.

개요[편집]

2014년 3월 중국 베이징에서 설립된 트론(TRON)은 콘텐츠 기반의 엔터테인먼트 산업 시스템을 만들기 위한 블록체인 프로젝트이다. 트론은 2017년 4월 이더리움 블록체인에서 시작된 글로벌 방송 플랫폼이었다. 하지만 2018년 6월 1일부터 트론은 기존의 이더리움 체인에서 분리되어, 오딧세이 2.0이라는 트론의 메인넷으로 이전하였다. 기존의 ERC-20 토큰의 마이그레이션을 진행하였는데, 이 때 동일한 개수의 새로운 트론 블록체인 코인인 TRX(화폐단위)와 교환되었다. 이로써 트론은 트론 프토로톨과 트론 가상머신(TVM; Tron Virtual Machine)을 사용해 디앱을 운영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재탄생했다.

트론의 목표는 애플앱스토어구글플레이 스토어, 페이스북, 유튜브 등 개발자나 광고주들이 중개업자 없이 사용자들과 직접 거래함으로 수수료를 대폭 절감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중앙집중식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트론의 작은 목표에 불과하다. 트론의 더 큰 목표는 인터넷과 블록체인을 통해 하나의 분산된 플랫폼 생태계에서 상호 작용하는 방법을 완전히 새롭게 재형성하는 것이다. 트론은 베이징샌프란시스코에 이중 본사를 두고 있으며, 300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트론은 코인마켓캡 기준으로 세계 13위의 암호화폐로서, 시가총액은 12억 달러, 약 1조 3000억원이다.

주요 인물[편집]

저스틴 선(Justin Sun)

트론의 창시자이자 CEO인 저스틴 선(Justin Sun)은 유명 경제잡지 포브스(Forbes)에서 "아시아를 움직이는 주목할 30대 이하 창업가 30인"에 선정된 바 있다. 저스틴 선은 전 중국의 리플 대표로 활약했으며, 1,000만 명이 사용하는 중국의 스냅챗이라고 불리는 페이워(陪我, Peiwo)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저스틴 선은 중국 베이징대학과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를 졸업했다. 저스틴 선은 알리바바 그룹이 설립한 대학인 후판대학도 졸업하여, 마윈(Jack Ma)의 제자로도 알려져 있다. 그는 중국 최대 채굴사 비트메인우지한 대표와는 베이징대학 선후배 사이로서, 좋은 인맥을 자랑하고 있다.

역사[편집]

  • 2017년 7월 : 트론(TRON) 재단 싱가포르에 설립
  • 2017년 12월 : 오픈 소스 프로토콜 실행
  • 2018년 3월 : Testnet, Blockchain Explorer, Web Wallet 런칭
  • 2018년 5월 : TRON Mainnet 출시, 오디세이 2.0(Odyssey 2.0)발매
  • 2018년 6월 : 트론 독립의 날
  • 2018년 7월 : 비트토렌트 인수 및 제네시스 블록Genesis block)출시
  • 2018년 10월 : 트론 가상 머신(TVM)을 출시, 개발자 툴셋 및 360 제도 지원
  • 2018년 12월 : 1억개 이상의 트랜잭션에서 실행되는 DApp 개발 예정
  • 2019년 : 세계 최대 DApp 프로젝트 Atlans 출시

특징[편집]

트론(Tron)

콘텐츠[편집]

네트워크상에 블록체인 기술과 트론의 프로토콜로 분산된 콘텐츠 엔터테인먼트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써 사용자들은 자유롭게 자신의 콘텐츠를 제작하여 블록체인에 게시하고, 저장 및 소유할 수 있다. 이렇게 저장된 콘텐츠들은 트론의 플랫폼에 의해 전 세계적으로 배포되어 수익이 창출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용자들은 트론 코인으로 인터넷 라이브 쇼, 소셜 네트워크, 온라인·모바일 게임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구입하고 배포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트론의 과제 중 하나는 "콘텐츠를 어디에서 보여줄 것이냐"는 점인데, 이는 저스틴 선이 설립한 페이워(陪我, Peiwo) 앱과 호환을 통해 해결했다. 트론은 2018년 초 중국에서 가장 큰 오디오 콘텐츠 커뮤니티인 페이워 앱과 결합했다. 페이워 앱의 핵심 사용자 층은 16세에서 25세 사이의 젊은이들이며, 그들은 중국의 주요 도시인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그리고 선전뿐만 아니라, 북미, 서유럽, 일본, 한국, 호주 그리고 전 세계 곳곳의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오디오 라이브 방송 콘텐츠를 바탕으로 페이워 앱은 젊은 세대에게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도 자기 자신을 표현할 수 있게 할 뿐만 아니라, 이용자가 플랫폼 상의 암호화폐 시스템을 통해 자아를 실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일반적인 인터넷 방송과 달리 화면이 아닌 목소리만으로 진행되는 페이워의 특성에 따라, 이용자가 부담없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고, 트론을 통해 보상을 받는 시스템으로 이익 창출이 가능하다는 것이 저스틴 선의 주장이다.

플랫폼[편집]

트론 블록체인 플랫폼의 특징은 아래와 같다.

  • 분권화 : 제3자나 중개자가 없고, 모든 노드는 동일한 권리와 의무를 가지며, 모든 노드가 작동을 멈추어도 전반적인 시스템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 신뢰성 : 트론은 믿을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므로, 시스템의 각 노드는 상대방에 대한 신뢰 없이도 거래를 진행할 수 있다. 데이터베이스와 전체 시스템의 운영이 개방적이고 투명하기 때문에 노드는 서로를 속일 수 없다.
  • 일관성 : 노드 간의 데이터 정보는 일관성이 있다.
  • 확장성 : 트론 블록체인은 사이드체인을 통해 확장될 수 있다. 통화 거래, 법적 구속력이 있는 계약 및 인증서뿐만 아니라 오디오비디오 파일을 블록체인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할 수 있다.
  • 비잔틴 장애 허용(BFT) : 트론 시스템은 전체 노드 중 3분의 1 이하의 비잔틴 장애를 허용할 수 있다.[1]

트론SR[편집]

트론 커뮤니티 참가자의 투표결과를 1위부터 나열했을때 1위부터 27위까지를 트론 SR(슈퍼 대표, Super Representatives)이라고 칭합니다. 블록생산과 트론 회의 시스템에서 트론 생태계 발전을 위해 기여하는 역할을 합니다. 국내의 대표적인 트론 SR로는 스카이피플이 있습니다.

합의 알고리즘[편집]

블록체인이 정상적으로 구동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블록을 만들어 체인에 연결해야 한다. 이 때 "누가 새로운 블록을 만드느냐"라는 문제 해결을 위한 알고리즘을 합의 알고리즘이라고 g한다. 트론은 위임지분증명(DPoS) 방식으로 블록을 생성한다. 원래 트론은 이더리움 기반의 ERC-20 토큰을 사용했기 때문에 지분증명(PoS) 알고리즘을 목표로 했으나, 메인넷을 오픈하면서 위임지분증명(DPoS) 방식을 채택하게 되었다. 위임지분증명 방식의 경우, 작업증명(PoW) 방식과 같이 모든 노드가 서로 경쟁해 블록을 생성하는 대신, 선택받은 소수의 특정 노드가 마치 이오스(EOS)의 블록 생성자(BP)처럼 거래 내용을 검증하여 블록을 생성한다. 트론(TRX)의 경우, 이오스의 BP와 동일한 역할을 하는 블록 생성자들을 슈퍼 대표자(SR; Super Representative)라고 부른다. 트론을 소유한 사용자는 누구라도 슈퍼 대표자가 될 수 있다. 먼저 슈퍼 대표자 후보자는 트론 커뮤니티의 투표를 통해 선출된 100명 중에서 선택된다. 선거는 24시간마다 개최되는데, 모든 트론 소유자가 24시간마다 투표로 선출한 27명이 슈퍼 대표자가 된다.[2]

2018년 6월 말 100만 명이 넘는 트론 생태계 참여자들의 투표로 총 27명의 슈퍼 대표자(SR)가 선출되었다. 슈퍼 대표자에게는 블록 생성에 대한 보상으로 1개 블록 생성마다 32트론(TRX)이 지급된다. 한국에서 트론 슈퍼 대표자(SR)로 선발되었던 트론코리아(Tron Korea)는 중국 커뮤니티와 한국 트론 이용자들의 소통 창구 역할을 하는 등 적극적 역할을 하고 있다. 트론코리아는 슈퍼 대표자 권한을 위임받았기 때문에 단순히 블록을 생성하고 토큰 보상을 받는 것 이상으로 큰 책임감을 가지고, 트론 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커뮤니티를 관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트론 가상머신[편집]

트론은 2018년 7월 30일 트론 가상머신(TVM) 베타 버전을 론칭해 한 달 간 테스트를 거쳐 8월 30일 메인넷에 트론 가상머신(TVM, Tron Virtual Machine)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트론 가상머신은 트론의 생태계 발전을 위해 설계된 경량의 튜링완전 가상머신이다. 트론 가상머신은 수백만 명의 글로벌 개발자들에게 효율적이고, 개발자 친화적이며, 최적화하기 쉽고, 안정적인 블록체인 맞춤형 시스템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트론 가상머신은 개발자들이 트론 기반의 디앱(DApp)을 만드는데 필요한 도구이다. 트론 가상머신은 개발자에게 트론 네트워크에서 스마트 계약을 실행하는 디앱을 생성하는 데 사용하는 샌드박스를 제공한다. 게다가 트론 가상머신은 이더리움보다 더 빠른 속도와 더 낮은 수수료를 제공하면서도 이더리움과 완벽하게 호환된다. 개발자는 리믹스(Remix), 트러플(Truffle), Web3.js 및 브라우저 지갑 플러그인을 비롯한 주요 개발 도구를 사용하여 트론 네트워크에서 디앱을 쉽게 개발할 수 있다.

트론은 고유의 가상 메모리 메커니즘을 설계해 실제 사용된 메모리 양을 크게 줄이고, 개발자에게 거의 무제한 메모리 용량을 제공함으로써 디앱 운영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컴파일러 최적화를 통해 코드를 더 높은 효율성으로, 더 빠르게 실행할 수 있으므로 리소스를 덜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명령어 세트를 최적화함으로써 사용자는 스마트 계약에서 투표, 동결, 거래 및 기타 기능을 쉽게 수행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트론 가상머신은 메모리, CPU 등의 베이스 개념을 차단하여 사용성을 최대로 높이면서, 디앱 개발에 필요한 학습 비용은 대폭 낮추었다. 이렇듯 트론은 생태계 확장의 새로운 단계로 진입하기 위해 효율적이고 간편하면서도 안전한 블록체인 전용 시스템을 개발했다.

토큰[편집]

TRC-10 Token[편집]

트론 네트워크에서, 각 계정은 1024 TRX의 비용으로 토큰을 발행할 수 있다. 토큰을 발행하려면 발행자는 토큰명, 총자본금, 환율순환, 기간, 설명, 웹 사이트, 계정당 최대 대역폭 소비량, 총계 대역폭 사용량 및 고정 토큰의 양 을TRX로 지정해야 한다. 또한 각 토큰 발급도 각 계정의 최대 일일 토큰 전송 대역폭 포인트, 전체 네트워크의 최대 일일 수, 토큰 전송 대역폭 포인트, 총 토큰 공급량, 잠금 기간(일) 등 구성할 수 있다.

TRC-20 Token[편집]

TRC-20은 스마트 계약에서 지원되는 토큰을 구현하는 데 사용되는 기술 표준이다. TRON 가상 시스템. ERC-20과 완전히 호환된다. 개발자의 관점에서 보면, TRC-10과 TRC-20 사이에는 몇 가지 차이점이 있다. 몇개의 주요 차이점 중 하나는 TRC-10 토큰이 API와 스마트 계약에 의해 액세스 가능하다는 것이다. TRC-20 토큰은 인터페이스 사용자 지정을 허용하지만 스마트 계약 내에서만 액세스할 수 있다. 비용 측면에서는 TRC-10 토큰의 거래 수수료가 TRC-20 토큰보다 1000배 이상 저렴하다. 그러나 API 전송과 예금을 위한 대역폭 비용은 가지고 있다. TRC-10 토큰을 위한 스마트 계약의 전송과 예치금은 대역폭과 에너지 비용을 모두 부담한다.[3]

트론 기반의 디앱[편집]

트론(Tron) 개발자들

트론은 이더리움으로부터 독립하여 자체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옮겨오면서, 디앱 개발을 지원하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이 되었다. 트론은 2018년 9월 기준으로 18개의 디앱을 운영하고 있다. 이더리움은 초당 트랜잭션 처리 속도(TPS)가 낮아 많은 디앱 병목 현상이 일어나는 반면, 트론의 처리 속도는 2,000TPS이고, 빠른 위임지분증명(DPOS) 합의 알고리즘을 사용해 많은 수의 사용자를 지원할 수 있고, 기존 웹사이트 및 운영 서비스를 트론 블록체인으로 이전할 수도 있다. 또한 비싼 가스(Gas) 요금을 부과하는 이더리움에 반해, 트론은 거래 비용을 청구하지 않아 사용자 및 디앱 개발자는 보다 간편하고 편리하게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다. 현재 페이워(Peiwo), 게임닷컴(Game.com) 등 여러 디앱이 트론 기반으로 운영되고 있고, 앞으로 트론 메인넷 론칭에 따라 트론 플랫폼에 기반한 다양한 블록체인 디앱 프로젝트들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오바이크[편집]

2017년 12월 26일 트론은 유럽, 아시아, 호주 전역의 20개국에서 운영되며 총 사용자가 1,000만에 달하는 다국적 자전거 공유 회사인 오바이크(oBike)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오바이크는 트론 프로토콜 플랫폼에서 사용될 자체 암호화폐인 오코인(oCoin)을 보유하고 있다. 오코인은 트론 플랫폼에 있는 모든 앱에서 사용되며 온라인 콘텐츠를 구매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페이워 앱에서 선물을 사거나 펫플래닛(Pet Planet)에 있는 가상 애완동물을 구매할 수 있다. 트론 플랫폼과 파트너십을 맺은 모든 디앱은 자기들만의 회사 토큰을 사용할 수 있다. 이는 모든 거래가 처리되기 전에 자동으로 트론(TRX)으로 전환되고, 다시 사용자에게 적절한 코인으로 전송되기 때문이다. 즉, 트론은 방코르(Bancor) 협약의 탈중앙화 거래소 실현을 통해 누구나 트론에서 자신만의 토큰을 발행할 수 있고, 나만의 거래소를 만들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트론은 토큰 유동성이 부족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트론 생태계를 최대로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트론은 여러 회사의 토큰호스팅할 수 있으며, 동시에 사용자가 다른 동전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전환하는 번거로움 없이 서로 상호 작용할 수 있게 만들 수 있다.

비트토렌트[편집]

트론은 2018년 6월 비트토렌트(BitTorrent)를 1억 2,000만 달러(약 1,300억원)에 인수했다. 개인간 피투피(P2P) 파일 공유 업체인 비트토렌트는 전 세계 138개국에 1억명의 활성화된 사용자와 10억명의 일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어 피투피 시장에서 가장 많은 사용자를 가지고 있다. 트론의 비트토렌트 인수는 트론 생태계 확장 전략의 일환으로, 비트토렌트의 인프라와 트론의 블록체인이 결합되면 세계에서 가장 큰 피투피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다. 이 결합은 온라인 콘텐츠의 지불 계산과 글로벌 결제에 대한 새로운 가능성을 제공할 것이다. 콘텐츠 제작자는 중개자 없이 분산 네트워크를 통해 수억 명의 글로벌 사용자에게 다가갈 수 있다. 이러한 변화로 인해 다양한 산업이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다.[4]

거래[편집]

트론은 총 발행량 990억 개(최초 ERC-20 토큰) 중 현재 유통량은 650억 개이다. 나머지 340억 개는 이전에 트론재단에 의해 소각되어 잠기게 되었다. 하지만 토큰 마이그레이션 결과, 총 990억 개의 ERC-20 토큰을 소각시켜 다시 발행된 트론이 930억(93.36%) 개이고, 60억 개만 여전히 ERC-20 토큰으로 남아있다. 이러한 토큰 스왑을 위해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게이트아이오(gate.io)가 트론 메인넷 토큰 스왑을 지원했다. 2018년 6월 21일부터 24일까지 게이트아이오 지갑 계정에 트론을 보유한 사용자라면 자동적으로 메인넷 토큰으로 1:1 스왑이 되도록 지원한 것이다. 이 외에도 52개의 암호화폐 거래소가 트론의 토큰 스왑을 지원했다.

트론은 일일 거래량(daily transaction)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거대 분산형 네트워크 중 하나로 성장하고 있다. 일일 거래 금액은 이더리움의 31% 수준이지만, 트론의 일일 거래 수량은 이더리움과 비교할 때 46배에 달한다. 트론은 2018년 8월 29일 일일 단일 거래(single day transaction) 최고치인 416,497회에 도달하며, 2018년 7월 이후 741% 증가했다. 메인넷이 시작된 시점과 비교하면 13,565% 급증했다.[5]

향후 계획[편집]

트론은 6단계에 이르는 장기 프로젝트를 계획하고 있다.

  • 1단계 엑소더스(Exodus) : 2017~2018년
  • 2단계 오디세이(Odyssey) : 2019~2020년
  • 3단계 대항해(Great Voyage) : 2020~2021년
  • 4단계 아폴로(Apollo) : 2021~2023년
  • 5단계 스타트렉(Star Trek) : 2023~2025년
  • 6단계 영원(Eternity) : 2025~2027년

1단계인 엑소더스(Exodus)에서는 IPFS(Inter Planetary File System)와 같은 분산형 저장 기술을 활용한 분산 파일 공유 플랫폼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이다. 2단계 오디세이(Odyssey) 기간의 목표는 스팀잇과 흡사한 콘텐츠 권한 부여에 기초한 보상 지급 탈중앙화 플랫폼을 만드는 것이다. 트론도 스팀 파워처럼 트론 파워(TP; Tron Power)라는 동결(locking) 코인을 만들었다. 이 외에도 트론은 다중서명, 영지식증명(Zero-Knowledge Proof), 크로스 체인 통신(cross-chain communication) 등을 새로 개발할 예정이다.

제휴[편집]

트론의 OTC 플랫폼인 제네시스 블록은 글로벌 암호화폐 ATM 공급사이자 오프라인 커머스 기반의 암호화폐 캐리 프로토콜과 파트너십을 맺고 장외거래 시장에 진출했다. 캐리 프로토콜은 국내 암호화폐 최초로 제네시스 블록이 취급하는 암호화폐로 등록된 것으로, 이는 탁월한 시장성과 성장성으로 투자자들의 각광을 받는 유망 코인임을 입증한다. 제네시스 블록이 취급하는 암호화폐는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이더리움 클래식(ETC), 비트코인캐시(BCH), 리플(XRP), 이오스(EOS), 에이다(ADA), 테더(USDT), 트론(TRX), 트루USD(TUSD), 라이트코인(LTC), 바이낸스코인(BNB), 캐리 프로토콜(CRE) 등 13개의 암호화폐를 등록 중이다. 또한 제네시스 블록은 ATM 사업과의 연계도 구상 중이다. 추후 암호화폐 관련 법·제도가 정비되면 파트너사인 스포카의 멤버십 적립 서비스 도도 포인트와 제휴된 전국 1만개 오프라인 매장에 암호화폐 ATM 기기를 설치해 암호화폐 사용자의 편리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6]

최근 기사[편집]

2019년 6월 4일 트론(Tron)의 창시자이자 CEO인 저스틴 썬이 자신의 트위터에 20번째 워런 버핏과의 점심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밝혔다. 워런 버핏 CEO는 비트코인암호화페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버핏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고유 가치가 없으며 아무것도 생산해내지 못한다. 기본적으로 망상”이라고 언급하며,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안타깝다고도 지적했다. 저스틴 썬은 버핏에게 블록체인의 장래성에 관해 이야기하고 경영이나 미래를 위한 투자 등에 대한 그의 고견을 듣게 되는 게 이번 점심의 목표라고 했으며, 이것이 모두에게 이익이 되길 바란다고 말한다. 저스틴 썬은 블록체인 업계 전문가 7명과 함께 버핏과 점심을 함께 할 예정이다.

점심을 위해 지불한 돈은 456만7888달러(약 54억 원)이며, 이는 역대 버핏과의 점심 경매 사상 최대 금액이다. 이는 역대 버핏과의 점심 경매 사상 최대 금액으로 알려졌다. 식사 경매 수익금은 비영리 단체 글라이드 재단을 통해 노숙자 등을 위해 쓴인다.[7]

각주[편집]

  1. 트론 화이트 페이퍼 - "TRON", TRON.NETWORK
  2. 트론 공식 홈페이지 - https://tron.network/
  3. "Tron whitepaper", ‘’Tron‘’, 2018-12-10
  4. 신은동 기자, 〈트론 설립자, 비트토렌트 1억 2,000만 달러 인수〉, 《서울경제》, 2018-06-20
  5. 박병화 기자, 〈트론(TRX), 하루 거래량 최고치 도달…"이더리움 보다 훨씬 뛰어나"〉, 《코인리더스》, 2018-09-01
  6. 김현아 기자, 〈‘캐리 프로토콜’, 아시아 최대 장외거래 기업 제네시스 블록과 제휴〉, 《이데일리》, 2019-05-30
  7. 강진규 기자, 〈워런 버핏과 54억 점심의 주인공은?...저스틴 썬 트론 창시자〉, 《더비체인》, 2019.06.04

참고자료[편집]

같이 보기[편집]


  별.png별.png별.png 이 트론 문서는 암호화폐 종류에 관한 좋은글로 선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