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png별.png별.png

골렘

해시넷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골렘(Golem) 로고
골렘(Golem) 로고와 글자

골렘(Golem, 戈呐特币) 또는 골렘코인(Golemcoin)은 사용하지 않는 컴퓨터 자원을 다른 사람이 사용할 수 있도록 빌려줌으로써, 탈중앙 분산형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현하기 위한 암호화폐이다. 블록체인 기반의 슈퍼컴퓨터(supercomputer)를 구현하기 위한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골렘은 이더리움 기반의 ERC-20 토큰이다. 골렘 네트워크 토큰(Golem Network Token)이라고도 한다. 골렘의 화폐 단위는 GNT이다. 골렘의 공동 창시자 겸 대표이사는 러시아줄리안 자비스토프스키(Zulian Zawistowski)이고, 기술이사(CTO)는 표트르 비기스 야니우크(Piotr Viggith Janiuk)이다. 2016년 ICO를 진행하여 3,620억원이라는 큰 투자 자금을 확보했으나 이후 시가총액이 10분의 1로 떨어졌다. 2018년 9월 기준으로 골렘의 1GNT는 133.2원이며, 시가총액은 1,277억원으로서, 전체 암호화폐 시장에서 50위를 차지하고 있다. 골렘은 총발행량 10억개 중 9.59억개를 발행하였다. 분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사한 암호화폐로는 디피니티, 시아코인, 파일코인, 스토리지코인, 소늠, 유토큰 등이 있다.

개요[편집]

줄리안 자비스토프스키(Zulian Zawistowski) 골렘 창시자 겸 CEO
표트르 비기스 야니우크(Piotr Viggith Janiuk) 골렘 공동 창시자 겸 CTO

골렘은 컴퓨터의 유휴자원을 필요한 사람들끼리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다른 사람이 잠시 사용하지 않고 있는 컴퓨터의 CPU 등 컴퓨팅 파워를 네트워크상에서 빌리고, 이에 대한 대가로 코인을 지급하는 분산형 클라우드 시스템이다.[1] 골렘은 2014년부터 개발을 시작하였고 14차례 이상 소프트웨어 기능 개선을 거쳐서, 이더리움 플랫폼 기반의 골렘 메인넷을 출시했다.

특징[편집]

골렘(Golem)

골렘 서비스를 이용하면, 가정이나 회사에서 사용하지 않는 컴퓨터의 CPU를 골렘 네트워크를 통해 다른 사용자에게 빌려줄 수 있다. 더 많은 컴퓨팅 파워가 필요한 사용자들은 골렘이 제공하는 블렌더(Blender)라는 서비스를 통해 타인의 CPU를 빌려 쓸 수 있게 된다. 특히, 골렘은 시각 효과가 필요한 인터랙티브 3D 앱, 비디오 게임, 영화 CG, 인공지능 등의 분야에서 유용한 서비스이다.[2] 골렘은 블렌더에 직접 CPU를 매칭해 준다. 다른 사람의 컴퓨팅 자원을 사용한 대가를 지급할 때, 골렘 네트워크 토큰(GNT)을 사용한다.[3]

골렘 브래스[편집]

골렘은 '골렘 브래스'(Golem Brass) 베타 버전을 출시해 이 기술이 실제 시장에서 법정화폐를 매개로도 작동하는지 시험해 볼 계획이다. 골렘의 CEO 줄리안 자비스토프스키(Zulian Zawistowski)는 현실에서 서비스를 직접 확인해 보아야 한다고 말했다. 골렘은 이더리움 기반으로 메인넷을 출시했다. 이를 통해 골렘 개발팀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 골렘이 메인넷에서도 작동되고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자 한다. 골렘의 공동 창업자이자 기술이사(CTO)인 표트르 비기스 야니우크(Piotr Viggith Janiuk)는 골렘 메인넷은 실제 서비스에 적용되어 있으며, 큰 문제없이 잘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급자와 사용자[편집]

골렘의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사용자들은 크게 두 부류로 나눌 수 있는데, 남는 CPU 성능(연산 처리 능력)을 내놓아 판매하는 공급자가 있고, 그 CPU 성능을 빌려 쓰려는 사용자 또는 구매자가 있다. 공급자는 간단한 하위업무(subtask)를 받게 된다. 수많은 공급자가 처리한 하위업무의 결과를 하나로 모으면 결국 고성능 슈퍼컴퓨터로 작업한 것과 동일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골렘의 P2P 네트워크상에서 컴퓨팅 파워를 빌리고자 하는 구매자가 자신이 처리하고자 하는 업무를 올리면, 다수의 공급자들이 이를 잘게 쪼개서 나누어 맡아서 처리하고 그 결과값을 입력한다. 그 결과를 모아 하나로 정리하면 구매자는 원하는 결과를 얻게 되고, 작업을 처리하는 데 기여한 사람들에게 골렘 토큰으로 보상을 지급한다.

메인넷 런칭[편집]

골렘의 대표인 줄리안 자비스토프스키는 이 모든 과정이 네트워크 노드 위에서 직접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골렘 네트워크 자체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가 아니지만, 골렘은 GNT 토큰뿐 아니라 토큰을 거래한 기록과 거래에 합의한 세부사항까지 이더리움 블록체인 위에 기록한다. 골렘은 이더리움 기반의 대표적인 디앱(DApp)이다.

골렘이 메인넷 서비스를 출시한 가장 큰 목적은 서비스의 근간이 될 경제적 원리, 가정을 시험해 보는 데 있다. 또한, 출시한 서비스를 직접 써본 초기 수용자들(early adapters)에게 사용 후기와 평가를 직접 들어보는 것도 중요한 과제이다. 아주 간단한 골렘부터 시작해서 현재 골렘 서비스가 자체적으로 완벽히 처리할 수 있는 수준까지 직접 이용해 볼 수 있다. 어떤 연산, 처리 작업을 맡기면 대부분 몇 초 안에 작업이 완료된다. 골렘은 앞으로 블렌더 전용 플러그인을 만들어 골렘 과 서비스를 거치지 않고도 CPU 성능을 대여해 필요한 작업을 직접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수요가 많은 인공지능(AI) 분야 작업인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에 필요한 CPU 성능을 네트워크가 알아서 제공할 수 있게 자동화된 알고리즘을 짜는 것도 가능하다.

실제 서비스 구현[편집]

골렘은 실제 서비스로 구현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골렘 기술이사(CTO)인 표트르 비기스 야니우크는 "실제 서비스를 완성하기까지 갈 길이 멀고 험난하다"고 말했다. 실제 서비스 구현 단계에서 모든 변수를 검토해야 하고, 이를 통한 대책을 세워야 하며, 투자자와 사용자들에게 믿고 맡길 수 있는 수준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했다.

골렘은 개발 과정에서 컴퓨터 연산을 작은 단위로 나눠서 하위 작업으로 나누어 처리한 다음, 다시 통합해 결과를 이뤄내는 작업이 어렵다는 것을 발견했다. 골렘은 아무도 연구해 보지 않은 영역에 도전장을 내고 이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쉬운 예로, 연산 결과가 맞는지 틀렸는지 확인하는 인증 작업 정도는 간단한 암호화폐 거래로도 처리할 수 있지만, 다른 연산 과정을 통합해 처리하는 서비스 또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일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개발 환경의 문제[편집]

골렘은 이더리움 기반으로 개발했기 때문에, 이더리움이 가지고 있는 트랜잭션 속도 문제와 확장성 제약 문제에 크게 영향을 받게 된다. 이더리움 기반 디앱(DApp)들은 거래 속도가 느려지고 이용료가 높아지면서 수수료 부담이 늘어나는 문제가 있다. 이더리움을 창시한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도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플라즈마, 샤딩 등 다양한 기술적 대안을 제시했지만, 이런 기술들이 실제로 이더리움에 적용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이는 비단 골렘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암호화폐 업계 전반에 걸쳐 나타나는 문제인 것이다. 야니우크는 이에 대하여, 지금까지 탈중앙화된 솔루션으로 구현된 것 중에서 서비스화되는 솔루션은 단 한 개도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골렘의 대표인 줄리안 자비스토프스키는 현재 상황을 1990년대 이 개발되면서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던 때와 비교했다. 지금은 웹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때, 개발자들이 수많은 도구 가운데 알맞은 것을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지만, 1990년대의 개발자들은 모든 것을 처음부터 하나하나 만들어 나가야 했다. 블록체인 환경도 초창기 웹 개발자들이 직면한 상황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문제가 생길 때마다 아예 새로운 도구를 만들어 내서 이를 해결해야 하는 경우가 너무 많다. 기존에 있는 도구를 손보는 정도로 해결할 수 없기 때문에, 아예 처음부터 새로 만드는 수밖에 없으며, 그에 따라 개발 기간이 생각보다 훨씬 오래 걸린다는 것이다.

로드맵[편집]

골렘의 로드맵은 놋쇠 골렘, 찰흙 골렘, 돌 골렘, 쇠 골렘의 4단계로 나뉜다.

  • 1단계: 놋쇠 골렘(Brass Golem)
'놋쇠 골렘', '황동 골렘' 또는 '구리 골렘' 단계는 이더리움 기반의 기본 응용 프로그램 레지스트리를 작업하는 버전으로 IPFS 통합 작업, 골렘 도커(docker) 환경, 로컬 검증(local verification), 기본 UI, CLI, 평판 시스템, 블렌더, 룩스랜드 제공을 포함한다. 놋쇠 골렘 단계는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과정으로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 2단계: 찰흙 골렘(Clay Golem)
'찰흙 골렘', '점토 골렘' 또는 '클레이 골렘' 단계는 기본 API, 초기 거래 프레임워크, 중복 검증, 작업 위임,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위한 지침서 제공 등이 이뤄질 것이다. 자칫 개발팀에서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잘못 컨트롤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 3단계: 돌 골렘(Stone Golem)
'돌 골렘' 또는 '암석 골렘' 단계는 전체 API, 응용 프로그램 레지스트리, 트랜잭션 프레임워크, 소프트웨어 기본 인증, SaaS 지원 등이 이루어진다.
  • 4단계: 쇠 골렘(Iron Golem)
'쇠 골렘' 또는 '철 골렘' 단계는 가장 강력한 골렘의 유형으로서, 외부 데이터 링크, 호스트 직접 작업 모드, 네트워크 상태의 대시보드, 추가적인 보안 메커니즘, 웹 클라이언트, 골렘 개발자 툴킷 등의 작업이 이뤄진다. 쇠 골렘 단계는 여러 단계를 거치는 동안 수정되었기 때문에, 이미 만들어진 것들을 취소할 수 없다.[4]

놋쇠 골렘 단계는 ICO 실행 후 6개월의 기간이 소요된 개발 단계이다. 찰흙 골렘은 머신러닝과 같은 기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돌 골렘' 단계에서는 SaaS를 골렘 네트워크를 통해 제공할 것이다. 마지막 '쇠 골렘' 단계는 ICO 펀딩 단계에 따라 서비스가 변동될 수 있다. 골렘 에코 시스템(Golem echo system)은 이러한 네트워크의 유휴 컴퓨팅 자원을 다른 사용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일정한 보상을 받는 환경을 말한다. 골렘의 목표는 컴퓨팅 작업에 토큰 이코노미를 적용함으로써, 그리드 컴퓨팅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 할 수 있다.

ICO[편집]

2016년 진행한 골렘 ICO에서 골렘 프로젝트를 위해 발행한 '골렘 네트워크 토큰'(GNT)은 20분 만에 판매가 마감되었고, 약 82만 이더(약 3,620억 원)라는 엄청난 투자 금액이 모금되었다. 골렘은 이더리움 플랫폼에서 출시된 제1세대 디앱 가운데 가장 대표적 사례에 속한다.[5]

골렘의 서비스 개발 속도는 사람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 투자자들로부터 많은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골렘 창시자 겸 대표인 줄리안 자비스토프스키(Julian Zawistowski)는 블록체인 개발을 쉽게 생각하고 개발하다가 복잡하고 어려운 상황을 맞이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골렘이 전 세계 컴퓨터 CPU 성능을 모은 슈퍼컴퓨터를 완성하기까지 앞으로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현황[편집]

골렘은 네트워크에서 사용하지 않는 컴퓨팅 자원을 모아 필요한 곳에 효율적으로 공유 또는 공급하고, 자신의 컴퓨팅 자원을 제공하는 공급자에 코인으로 보상하는 시스템이다. 이론적으로 골렘 네트워크를 이용하면, 슈퍼컴퓨터양자컴퓨터를 운영하는 것과 비슷해진다는 것이다.

보잉크(BOINC)[6]는 미국 버클리 대학교가 네트워크 컴퓨팅을 위해 개발한 오픈 소스 기반의 인프라로서, 전 세계 개인용 컴퓨터(PC) 사용자가 유휴 컴퓨팅 자원을 다른 사람에게 빌려주는 프로젝트이다.[7] 보잉크에는 약 85만대의 컴퓨터가 연결되어 있고, 일 평균 기여자 수는 163,345명이다. 보잉크는 전 세계 슈퍼컴퓨터 순위 5위 안에 속한다. 보잉크는 다른 슈퍼컴퓨터와 달리, 사용자들이 무료로 이용하고 자발적으로 개발되고 있기도 하다.[8] 이러한 사용자 및 공급자 환경이 블록체인 기반 골렘 서비스로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현재 목표만으로는 부족할 수 있다.

아마존AWS(Amazon Web Service)도 골렘 서비스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9] 물론 아마존 AWS는 컴퓨팅 파워보다는 데이터 저장 공간 제공 목적이 더 크지만, 이 서비스도 처음 출시 때보다 서비스 요금을 계속 낮추고 있어서 골렘 서비스 이용 수수료와 차이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골렘 서비스를 구현하는 동안 GPU, 에이식(ASIC) 등으로 컴퓨팅 파워가 빠르게 발전되고 있고, 앞으로 그 발전 속도는 더 가속화될 것이다. 골렘 개발을 진행하는 팀에서도 분산형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현하는 것이 정말 어려운 도전이라고 하였다. 앞으로 골렘은 사용자 편익 서비스와 사용자 확대라는 두 가지 토끼를 동시에 잡아야 한다.

거래[편집]

골렘 가격은 2017년 말 1GNT에 1,100원까지 올라갔으나, 2018년 초부터 가격이 급락하기 시작하여 9월 기준으로 130원대로 떨어졌다. 그에 따라 시가총액이 거의 10분의 1로 줄어든 상황이다.

각주[편집]

  1. 골렘 공식 홈페이지 - https://golem.network/
  2. 최후의5분, 〈(필독,골렘코인) 골렘코인의 장기발전과 성장 여력〉, 《코인판》, 2018-04-13
  3. Golem Inc., "The Golem Project", Crowdfunding whitepaper, 2016-11
  4. dixon-hill, "Golem Milestones", Github, 2017-02-27
  5. 블록센스, 〈골렘(Golem)은 무엇인가? 블록체인과 분산 컴퓨팅의 결합, 슈퍼컴퓨터〉, 《티스토리》, 2018-06-28
  6. 보잉크(BOINC)는 Berkeley Open Infrastructure for Network Computing의 약자로서, 미국 버클리 대학교가 네트워크 컴퓨팅을 위해 개발한 오픈 소스 기반의 인프라이다.
  7. 보잉크〉, 《ICT 시사상식 2017》,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2016-12-20
  8. almadar, 〈골렘코인에 대한 사견〉, 《스팀잇》, 2017-09-12
  9. coinpressokr, 〈(칼럼) 골렘, 슈퍼 컴퓨팅의 미래?〉, 《스팀잇》, 2017-09

참고자료[편집]

영어
한국어
동영상

같이 보기[편집]


  별.png별.png별.png 이 골렘 문서는 암호화폐 종류에 관한 좋은글로 선정되었습니다.